태그 글목록: 고용주 책임

서리풀연구통

[서리풀연구통] 그들은 왜 산업재해에 더 취약한가?

[서리풀 연구通]  그들은 왜 산업재해에 더 취약한가? “노동자가 ‘안전’을 활발히 이야기할 수 있어야” 조효진 시민건강증진연구소 회원   한국의 산업재해(산재) 사망률이 OECD 회원국들 중 1~2위를 다툰 지가 벌써 10년이 넘는다. 지난해에도 산재 사망자 숫자가 1777명이었으니, 하루에 네 명 이상 생을 달리한 셈이다. 이 정도 되면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질 만도 하지만, 올해에도 ‘처음이 아닌’ 그래서 더 안타까운 산재가 연이어 발생했다.(☞관련 기사 : 구멍뚫린 ‘안전’…미숙련·일용직 노동자 덮쳤다) 우리 사회에서 산재는 지나치게 반복적이고 비슷한 형태로, 그것도 노동시장에서 불안정한 지위에 놓여있는 이들에게 집중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관련 기사 : 하청업체 산재 사망률, 원청보다 8배 높다) 이미 많은 학술논문들도 나이가 어린 노동자, 비정규 노동자, 혹은 이주 노동자일수록 산재에 취약하다는 점을 보고한 바 있다. 오늘 소개하는 논문은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왜 이들이 산재에 더 취약한지, 무엇이 그렇게 만드는지 답을 찾고자 했다. 캐나다 ‘일과 건강 연구소’ 모란 레이 박사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안전 과학(Safety Science)> 최근호에 발표한 논문은 노동자들이 산재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자원과 수단에 쉽게 접근할 수 없을 때 산재에 더 취약해진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연구팀은 개인 특성이나 업무 특성에 따라 산재 고위험 집단을 구분하는 것은, 산재 위험 요인이 마치 특정 집단에 내재해 있거나 개인의 부주의, 혹은 위험행동 때문에 산재가 발생한다는 잘못된 결론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비판한다. 즉, 이러한 관점에 기초한 연구는 안전교육과 노동자 행동 변화만으로 산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