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외부 기고문

[시사IN:김명희의 건강정치노트]연쇄살인이 아니다 ‘페미사이드’다

“유엔에 있는 누군가가, 아마도 당신은 믿기 어렵겠지만, ‘페미사이드(femicide)’에 관한 협약을 제안했어. 마치 탈취제 스프레이 이름처럼 들리지?” 미국 작가 앨리스 셀던(필명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이 1977년 발표한 단편소설 <체체파리의 비법> (아작, 2016)의[…]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다른 곳에 관한 꿈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192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오로라 이모, 그림: 박요셉 삼촌   여기가 아닌 다른 곳에서 사는 걸 바란 적 있니?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고 각박할 때면 사람들은[…]

외부 기고문

[시사IN:김명희의 건강정치노트] 우리가 왜 아픈지 알아낸다는 것

얼마 전 다른 일 때문에 만난 노무사가 답답한 일이 있다며 하소연을 했다. 전자산업에서 교대근무를 하는 여성 노동자가 유방암에 걸려 산재 보상을 청구했는데 산재 승인이 쉽지 않다는 이야기였다. 두 가지가 쟁점이었다.[…]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가습기살균제 사건 – ‘아기도 안심?’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191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전수경 이모, 그림: 박요셉 삼촌   이모는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라는 곳에서 일하고 있어. 정식 명칭은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야.[…]

외부 기고문

[시사IN:김명희의 건강정치노트] 건강보험 장기 체납자의 불편한 진실

한국의 건강보험은 비교적 짧은 시간에 성공적으로 전 국민에게 적용되었다. 또한 놀라운 사회연대의 힘으로 ‘통합’을 이뤄내기도 했다. 이러한 성장과 발전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이 체감하는 의료비 부담은 좀처럼 해소되지 않은 채 30년이 흘렀다.[…]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건강하게 유튜브 이용하는 법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190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서상희 이모, 그림: 박요셉 삼촌   유튜브 많이 하지? 직접 찍은 영상을 올리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영상을 보기도 하고. 채팅과 댓글로 다양한[…]

외부 기고문

[시사IN:김명희의 건강정치노트] 의료의 질 높은 공공병원 확 늘려라

  7월19일 보건복지부는 ‘OECD 통계로 보는 한국의 보건의료’라는 보도 자료를 배포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한국의 병상 수는 인구 1000명당 12.3개로 13.1개인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