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 수다] 공단이 내 병원비를 내는 이유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30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정혜승 이모는 아플 걱정, 공부할 걱정 없는 세상을 만들고 싶은 변호사예요. 그림: 오요우 삼촌   감기에 걸려서, 혹은 어딘가 아파서 병원에[…]

외부 기고문

[2022홈리스추모제③] 홈리스 병원은 전국에 73개뿐… ‘노숙인 진료시설 지정제도’ 폐기해야

 2001년부터 매해 동짓날 서울역 광장에서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립니다. 시민건강연구소도 여러 사회단체들로 구성된  ‘2022 홈리스추모제 공동기획단’ 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공동기획단 내 <인권팀>으로 활동하고 있는 정성식 건강정책연구센터장의 릴레이 기고문을 소개합니다. 올해 동짓날(12/22)이[…]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 수다] 우린 민달팽이가 아니야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9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김성이 사람들이 폭력 없이 건강하게 사는 것에 관해 연구해요. 그림: 오요우 삼촌   지난밤에 단꿈 꾸면서 잘 잤니? 몇 시쯤 무얼[…]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 수다] 차가운 총알이 물과 공기를 가로지른다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8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김유미 대학에서 예방의학을 가르쳐요. 사람들이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사는 법을 연구해요. 그림: 한승무 삼촌   길가의 주유소를 지나다가 ‘무연휘발유’라는 말을 본[…]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함께 칫솔질 하는 시간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7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류재인 동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무서워하는 치과에서 일하는 의사예요. 무시무시하다고요? 그림: 오요우 삼촌   동무들은 치아 건강을 위해서 얼마를 쓸 수 있어?[…]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 수다] 엄마들의 일, 일, 일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6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문다슬 이모는 젠더 렌즈를 통해 노동자의 건강을 바라봐요 그림: 오요우 삼촌   동무들 개학 잘했어? 곧 추석이야. 방학이 끝나서 아쉬웠는데 추석[…]

외부 기고문

[질라라비/202208] 내가 아프면 쉴 권리? 함께 사는 누구나 아파도 쉴 권리!

이번주 수요일(8월 10일)부터 시작하는 “[건강·노동·사회 시민포럼] 아프면 쉴 권리”를 기획하고 진행에도 참여하는 최홍조 비상임연구원이 <질라라비> 2022년 8월호에 기고한 글입니다. 내가 아프면 쉴 권리? 함께 사는 누구나 아파도 쉴 권리!  […]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 수다] 파업은 노동자의 당연한 권리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5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임소형 이모는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일에 도움이 되고 싶어요. 시민건강연구소 회원이에요. 그림: 오요우 삼촌   파업이라는 말, 들어봤나요?[…]

외부 기고문

[한겨레] 파리바게뜨의 노동환경은 빵점…SPC, 개선 의지를

[왜냐면] SPC, 핵심은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다   문다슬 (시민건강연구소 노동건강연구센터장)   지난 7월 ‘파리바게뜨 사회적합의 이행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는 ‘파리바게뜨 임신 노동자 모성보호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근로기준법에는 임신한 노동자의 야간근로와 휴일근로[…]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 수다] 역량 기르기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4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오로라 이모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에 딴지 놓는 걸 좋아하는 새내기 연구원이에요. 그림: 오요우 삼촌     우리는 무엇을 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