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더 나은 삶

서리풀연구통

공동체 회복은 나의 건강에 유익하다.

[서리풀 연구통] 공동체 회복은 나의 건강에 유익하다. 응집력이 높은 동네, 노년기 심장대사질환 위험 완화에 도움   민동후 (시민건강증진연구소 회원)   한국 사회는 점차 ‘혼자’에 익숙해져 가고 있다. 2016년에 발표된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1995년 12.7%에 불과하던 1인 가구는 2016년에 27.9%로 늘어나 가장 흔한 가구 형태가 되었다. ‘일코노미’(1명 + 이코노미의 합성어), ‘나홀로족’과 같은 신조어는 많은 사람들이 혼자 살고 있는 현실을 드러내는 단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변화 자체를 문제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혼자 산다는 것이 반드시 고립, 사회적 관계의 단절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우려스러운 점은 가구 형태가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공동체와 이웃이 갖는 가치가 점차 희박해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최근 OECD가 발표한 ‘2017년 더 나은 삶의 지수(OECD Better Life Index)’ 결과에 따르면, ‘어려울 때 믿을 만한 사람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한 사람은 75.9%에 불과했다. 이는 38개 조사대상 국가 중 최하위에 해당하는 결과였다(관련자료). 가족이든, 친구든, 이웃사촌이든, 가까운 관계의 응집력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건강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최근 국제학술지 <사회과학과 의학 Social Science & Medicine>에 발표된 논문은 지역사회환경에 대한 인식이 건강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었다. 연구진은 미국의 대표적 건강 조사인 ‘건강과 은퇴 연구’ 자료를 이용하여 지역사회의 응집력과 와해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심장대사질환의 위험을 높이는지 검증하고자 했다. 연구진은 지역사회의 친밀도, 신뢰도, 유익성 등을 바탕으로 ‘응집력’을 평가하고, 동네에서 일어나는 기물 파손 행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