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안전 거버넌스

서리풀 논평

병원 화재와 성추행, 그리고 불평등한 권력관계

[서리풀논평] 병원 화재와 성추행, 그리고 불평등한 권력관계     밀양에 있는 중소병원에 이어 서울의 대학병원에서도 불이 났다. 빨리 불길이 잡혔다니 다행이고, 무엇보다 사람이 상하지 않았다니 고맙다. 이번에는 그래도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하고 방화 셔터도 제구실을 한 덕분이라고 한다.   날씨가 추운 것이 한 가지 이유겠지만, 병원 화재가 계속되는 모양이 영 불안하다. 이번 신촌세브란스 병원의 경우는 큰 사고로 번지지 않았으니 다행이지만, 병원이나 요양시설 화재는 발생하는 것만으로 큰일이 되기 쉽다. 거동할 수 없거나 불편한 환자가 많으니 다른 시설과 옆에 놓고 비교할 대상이 아니다.   인구 고령화 때문에 더 걱정이다 싶더니, 마침 일본에서도 비슷한 화재 사고가 생겨 나라가 시끄럽다. 삿포로에 있는 노인거주시설에서 큰불이 나 11명이나 희생자가 생겼다는데(기사 바로가기), 이번만 문제가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여러 차례 노인 시설에 화재 사고가 났다고 한다(기사 바로가기).   꼭 병원 화재가 이어져 그런 것이 아니라, 인구 고령화 때문이라도 남의 일로 보이지 않는다. 밀양 병원도 말이 병원 환자지 주로 노인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고령사회에서는 화재와 사고의 패러다임 자체가 달라지는데, 화재 진압과 대피가 다 무슨 소용인가. 결코 남 일이 아닐진대, 우리 사회가 다가오는 이 위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 우리는 한 주전 <서리풀 논평>을 통해, 병원과 요양시설의 화재를 막는 데는 국가권력(공권력)으로도 시장(경쟁)으로도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논평 바로가기). “시민과 지역사회 주민, 병원 직원과 노동조합, 환자와 보호자가 실질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