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인공유산

서리풀연구통

‘현대판 민며느리’의 비극, 재발 막아야

  [서리풀 연구통] ‘현대판 민며느리’의 비극, 재발 막아야   김성이 시민건강증진연구소 연구원   여중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후원금을 가로챈 혐의 등으로 이영학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 과정에서 피고인이 딸에게도 상습적 폭행을 가했고, 키우던 반려견을 학대했던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관련 기사 : 이영학 “망치로 개 6마리 때려 죽이자 딸이 무서워해”) 남은 재판을 통해 이미 고인(故人)이 된 부인 최미선 씨와 관련된 혐의도 상세하게 밝혀지길 바란다. 보도에 따르면, 고 최미선 씨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아버지의 폭력을 피해 가출해 있던 14살 무렵, 일하던 가게에서 이영학을 처음 만났다. 이후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17세에 딸을 출산했다. (☞관련 기사 : ’17살 맘’ 이영학 아내 고 최미선…어떻게 살았나). 이후 남편의 폭력에 시달리며 성매매를 강요당했고, 계부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며, 급기야 석연찮은 자살로 삶을 마무리했다. 그녀의 신산한 삶은 죽음 이후에나 겨우 세상에 알려졌다. 지난 10월에는 ‘현대판 민며느리’ 사건이라며 중학교 1학년 여학생의 사연이 보도되었다. 가정 형편이 어려웠던 이 소녀는 지역아동센터 교사와의 사이에서 아이를 낳고 등교도 거른 채 소위 ‘시부모’ 병간호까지 도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남자 교사와 그 부모를 아동학대와 미성년자 의제강간 혐의로 기소했다. (☞관련 기사 : ’10대 현대판 민며느리’ 남편 ‘아동강간죄’ 구속). 이런 사건들이 뉴스가 되는 이유는 민법상 혼인적령(만 18세)을 두고 있어서 10대의 결혼 혹은 사실혼 자체가 흔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회적으로 잘 드러나지는 않지만 일단 알려지는 사건들은 극단적 상황이나 범죄적 요소가 결부되어 선정적인

서리풀연구통

출산 혹은 인공 유산, 10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수많은 언론이 하루가 멀다 하고 최신 의학 기술이나 ‘잘 먹고 잘 사는 법’과 관계있는 연구 결과를 소개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하루에 ○○ 두 잔 마시면 수명 ○년 늘어나” 같은 것들입니다. 반면 건강과 사회, 건강 불평등, 기존의 건강 담론에 도전하는 연구 결과는 좀처럼 접하기 어렵습니다. <프레시안>과 시민건강증진연구소는 ‘서리풀 연구通’에서 격주 목요일, 건강과 관련한 비판적 관점이나 새로운 지향을 보여주는 연구 또 논쟁적 주제를 다룬 연구를 소개합니다. 이를 통해 개인의 문제로 여겨졌던 건강 이슈를 사회적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건강의 사회적 담론들을 확산하는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프레시안 기사 바로가기) 최근 이른바 ‘깔창 생리대’ 사연이 소셜 미디어에서 회자되면서 10대 소녀의 건강권에 관한 사회적 논의가 촉발되었다. 국회와 지방자치단체는 저소득층 소녀에게 생리대를 지원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나섰다. 늦었지만 환영할 일이다. 한 고루한 구의원은 “생리대라는 표현이 거북하니 위생대라 부르자”고 했다지만, 여성의 월경이 숨길 필요가 없는 것이자 말 그대로 ‘생리적’ 현상이고, 무엇보다 건강과 직결된다는 인식은 이제 사회적 공감대인 듯하다. 조급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때가 때이니만큼 이참에 조금 더 덧붙이고 싶다. 생리에 대한 ‘금기’가 깨지는 것은 환영할 일이지만, 다른 방향에서 ‘신비화’ 역시 경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물론 남자 친구로부터 “생리 그거 하나 못 참느냐”는 핀잔(?)을 들었다는 어느 여성의 사연을 보고 있노라면, 여전히 금기는 더 많이 깨져야 하는구나 싶다.) (☞관련 기사 : “소변처럼 참을 수 있는 거 아냐?”… 생리 모르는 남자들) 출산이 당연하고 무조건적인 것으로 여겨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