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지식 권력

서리풀 논평

새해, 공부와 실천을 결의하다

  습관적인 새해 인사는 생략한다. 새로운 희망이 넘치는 것도 아니니, 새 정부 출범을 기대하던 작년 이맘때보다 오히려 못하다. 일상은 여전하고, 어려움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으며, 갑자기 들이닥친 유토피아 같은 것도 없다.   새로움이 없다 해서 사태를 영 비관하는 것도 아니다. 힘들고 어려운 것, 잘 풀리지 않는 것, 해답을 찾기 어려운 것들은, 어느 시대 누구에게나 마치 ‘디폴트’ 같은 것이다. 단 한 번도 그냥 쉬운 것은 없었으며, 괜한 기대를 하고 괜히 좌절하는 쪽이야말로 우리 자신이었다.   스스로 특별한 존재로 생각하지 않고 지금을 특별한 때로 오해하지만 않으면, 새해는 낙관이나 비관해야 할 때가 아니라 다시 살피고 갱신해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새롭지 않지만 다만 새로워지는 때, 희망을 결의하고 새로운 출발을 각오해야 하는 때라 하겠다.   조건과 맥락조차 무시할 수는 없으니 판단은 필요하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2018년 또한 삶은 녹록하지 않을 것이다. 먼저, 경제는 쉽게 좋아지지 않을 것이 틀림없다. 적어도 발전국가 시기의 눈으로 본 경제는 여전히 ‘위기’를 벗어나지 못한다.     무엇이 위기인가? 위기는 어떻게 정의하고 해석하는지에 따라 대응이 달라지는, 지극히 정치적이고 사회적이며 문화적인 것이다. ‘정통’ 또는 ‘주류’ 위기 담론으로 치면, 1997~8년 외환위기 이후 한국 경제는 낙관할 때가 한 번도 없었다. ‘위기론’은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를 지탱하는 통치술의 하나가 되었을 정도다(구글과 아마존, 삼성에 이르는 대기업도 늘 ‘위기’를 먹고 산다!).   그 때문인가, 2018년 세계 경제의 전망은 비교적 괜찮다는데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