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한겨레21] 근로임대아파트·콜센터에 여성이 있었다

281 views

김새롬(시민건강연구소 박사후 연구원)

 

콜센터 노동자, 녹즙 배달원, 청소부, 조리원, 요양보호사…. 코로나19 유행으로 평소 우리 사회가 주목하지 않았던 사람들의 일상이 공개되고 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이 누구를 만났고 어디에 갔는지를 추적한 내용은 그 자체로 한국 노동자들의 고단한 삶의 기록이다. 바이러스는 불평등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연기처럼 스며들어, 우리 앞에 드러난다.

 

마스크 지급 사업에 빠진 돌봄 노동자

코로나19가 보여주는 불평등 중에서도 ‘젠더 불평등’은 우리가 꼭 톺아봐야 한다. 한국의 코로나19 감염자는 총 8413명(3월18일 기준)이고, 이들 중 여성이 5173명으로 전체 확진자 중 61.5%를 차지한다. 여성 감염자가 남성보다 많은 것이 세계적으로 독특하다. 코로나19가 유행한 중국(남성 51.4%, 여성 48.6%)과 싱가포르(남성 57.5%, 여성 42.5%), 유럽의 이탈리아(남성 59.7%, 여성 40.3%) 등을 보면 남성 감염자가 더 많았다.

…………………

(한겨레21 제1305호 기사 바로가기)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