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경향신문]공공보건의료가 방역의 ‘과학’이다

236 views

김창엽(시민건강연구소 소장,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낙관적 전망과 희망이 분분하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 조용히 퍼져 감염자 수가 폭발할지, 이번에는 지나가도 가을이나 겨울에 큰 유행이 닥칠지, 누구도 장담하기 어렵다.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환자가 발생하는 ‘사태’가 가장 걱정스럽다.

대구에서 2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 위기의 순간을, 무엇보다 당시 시민들의 불안과 고통을 기억해야 한다. 많은 생명이 스러진 미국이나 이탈리아, 스페인도 마냥 남 이야기로 치부하기 어렵다. 지난주 며칠, 한국도 몇 곳은 위험하다고 불안해하는 전문가를 여럿 만났다. 마음 졸이며 무사히 지나가기를 기도하는 수밖에 없을까, 가만히 있어도 괜찮은 것일까.

제2, 제3의 코로나를 생각하면 더 불안하다. 모두가 기대하는 백신과 치료제는 신종 감염병 대책으로는 무력하다. 코로나19 백신도 2년이 걸릴지 10년이 걸릴지 모르는 마당에, 아직 오지도 않은 미지의 병에 백신을 준비한다는 대책은 말이 되지 않는다. 현실적 시나리오가 필요하다.

……………..

(경향신문 2020.04.21. 기사 바로가기)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