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가공육

서리풀 논평

삼겹살과 스팸을 어떻게 할 것인가

  1969년 5월 9일 발행된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암-처마 밑의 실마리(Cancer: A Clue from Under the Eaves)”라는 기사를 실었다(기사요약). 한국에 있는 전주예수병원 연구팀이 메주에 들어있는 ‘아플라톡신’이라는 독소를 위암을 일으키는 발암물질로 지목했다는 것이었다. 인터넷도 SNS도 없던 시절이라 요즘 같지는 않았지만, 한국 안에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 것은 마찬가지였다. 당시 언론이 이 소식을 어떻게 다루었는지는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그대로다. 정설은 없다는 차분한 기사도 보이지만, 이 독소가 간암의 45%를 유발한다는 ‘겁나는’ 내용도 있다(예를 들어 <경향신문> 1969년 7월 2일, “식품 속에 도사린 발암독소 아플로톡신”). 별 관계가 없다는 다른 연구가 발표되고 전문가들도 확실하지 않다고 거들면서 더 큰 사태로 번지지는 않았다. 그 정도가 아니라, 1980년대 이후 된장에 항암성분이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사정은 뒤바뀌었다. 위험하지 않은 식품을 넘어 “OO 된장 암 억제 99%” 같은 글귀까지 등장했으니 변덕스럽다고 해야 할까.   한참 지난 ‘된장 사건’을 꺼낸 이유를 짐작할 것이다. 이번에는 햄과 소시지, 육포, 그리고 소고기, 돼지고기가 말썽이다. 10월 26일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가공육을 발암물질 1군(群)으로, 붉은 고기를 발암물질 2A군으로 분류해 발표한 덕분이다.   먼저, 우리는 세계보건기구가 발표한 내용이 엉터리가 아니라고 판단한다. 어떤 큰 나라의 육류협회가 모든 사실을 부인하는 것은 이해관계에서 나온 반응일 뿐, 설득력은 없다. 여러 연구 결과를 종합한 (잠정적) 결론이므로 맞다고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본론은 아니지만, 1군, 2군 식의 분류를 오해할 수 있다는 점은 지적해두고자 한다. 1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