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경제불황

서리풀연구통

경제 불황은 정신줄을 놓게 만든다

한겨레 <건강렌즈로 본 사회> 2014년 1월 15일자 (바로가기) 경제 불황이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1000원 균일가 행사’부터 임금체불 문제부터까지, 일상에서 경제 불황의 심각함을 쉽게 느낄 수 있다. 이처럼 우리 삶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경제 상황들은, 당연히 우리 건강에도 마찬가지이다. 그동안 경제 불황이 사람들의 우울 수준이나 자살 위험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들은 여러 차례 나온 데 이어 최근에는 인지 능력을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말하자면 경제 불황이 지속되면 사람들의 총기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국제 논문집인 <역학과 지역사회 건강> 최근호에는 룩셈부르크 대학의 라이스트 교수팀이 유럽 11개 국가의 20대 이상 1만2000명을 대상으로 20~40대에서 경제 불황을 경험한 횟수와 이들이 50대 이후 70대에 이르기까지 인지능력 사이의 관련성을 분석한 연구 결과가 실렸다. 평가 항목은 단기 혹은 장기 기억력뿐 아니라 유창하게 말하는 정도, 현재 상황에 대한 파악능력, 계산능력 등 5가지 항목으로 측정했다. 여기에 인지능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제3의 요인들도 고려해 분석했는데, 예를 들면 교육 수준, 학생 때의 학업 성취도, 과거 직업, 건강 수준 등이다. 아울러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줬을 가능성이 있는 2차 세계대전 시기의 출생 여부도 고려했다. 그 결과 남성은 40대 중반 이후에, 여성은 40대 중반 이전에 경제 불황을 많이 겪을수록 50대 이후의 인지능력이 감소했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났을까? 연구팀은 경제 불황이 일자리의 불안정성과 관계가 크고, 또 일을 한다는 것이 인지 활동을 자극한다는 점에 착안해 다음과 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