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무질서

서리풀연구통

험악한 동네환경, 소녀들 정신건강 해친다

한겨레 2013.10.09 <건강렌즈로 본 사회> (기사 바로 가기)   청소년들의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은 많이 알려져 있다. 학교생활, 친구 및 가족 관계, 사회경제적 환경 등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여기에 한 가지를 덧붙여야 할 것 같다. 최근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브라우닝 교수팀이 <건강과 사회적 행동 저널>에 발표한 논문을 보면 동네 환경 또한 청소년의 정신건강에 중요하다. 이번 논문을 보면 연구팀은 미국 시카고에서 6~15살 청소년 2367명을 대상으로 어지럼 등 신체 증상, 우울과 불안 혹은 위축감 등과 같은 정신적 증상들을 측정했다. 또 설문을 통해 성별과 인종, 가족구성, 사회경제적 위치, 부모와의 관계 등 정신건강과 관계 있다고 알려진 요인들도 함께 조사했다. 아울러 이들이 살고 있는 79개 지역과 그에 포함된 460개 동네의 골목들을 영상장비를 단 차량으로 돌면서 찍고 일지를 기록해 거리의 무질서 정도를 점수로 평가했다. 무질서는 거리에 어슬렁거리거나 술 마시는 성인들, 갱스터, 술이나 마약 등에 중독된 사람들, 성매매, 싸우는 사람들이 있는지 여부로 평가했다. 동시에 또 다른 설문을 통해서 동네 사람들에게 느끼는 결속력이나 신뢰감을 평가했다. 예를 들어 어린이가 길에서 스프레이 낙서를 하면 다른 어른이 타이르거나 아이들이 어른에게 인사를 잘하는지 등 비공식적인 사회적 통제 정도를 측정해 동네별로 분석했다. 그 결과 인종이나 가족 구성, 사회경제적 위치 등 개인 수준의 여러 가지 요인을 모두 고려한 이후에도, 동네의 무질서 정도가 심할수록 청소년의 우울이나 불안 등과 같은 증상이 더욱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녀들에게서 이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