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소진증후군

서리풀연구통

소진 증후군, 개인이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

소진 증후군, 개인이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   조효진 (시민건강증진연구소 회원)   최근 버스 졸음운전으로 인한 안타까운 사고가 잇따랐다. 그리고 나서야 많은 버스 운전기사들이 애써 졸음과 싸워가며 운전하고 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관련기사.: ‘2시간30분 운전에 휴식 5분’ “생마늘, 생양파 먹고 운전”.) 생양파와 생마늘까지 먹어 가면서 억지로 운전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니, 피로 수준은 말할 나위도 없을 것이다. 이는 비단 버스 운전기사들만의 이야기도 아니다. 우리 사회의 많은 노동자들은 장시간 근로와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로 인해 소진증후군(burnout syndrome)에 시달리고 있다. 소진증후군이란 일로 인해 신체적, 정서적 피로가 장기간 누적된 결과, 말 그대로 에너지가 모두 소진된 상태를 뜻한다. ‘하얗게 불태웠어’라는 만화 속 대사와 학술 용어가 드물게도 일치하는 경우라 할 수 있다. 소진증후군은 무기력감, 냉소주의를 동반하며, 특히 만성적 소진 상태는 불면증, 우울증, 공황장애를 불러올 뿐 아니라 사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관련자료: 죽도록 일하다간 정말 죽는다!!!).   인터넷에 ‘소진증후군’을 검색해보면 소진 상태를 자가 진단할 수 있는 방법,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소개되고 있다(☞관련기사: 불안에 중독된 당신, 하루 10분이라도 ‘마인드 바캉스’). 예컨대, 조용한 곳에서 천천히 음미하며 식사하기, 10분 동안 산책하며 사색하기처럼 말이다. 그런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소진을 호소하고 있다면, 이를 사회적 현상으로 접근해야 하지 않을까? 과연 ‘개인의 노력’만으로 소진증후군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까?   지난 4월 국제학술지 <응용심리학회지(Journal of Applied Psychology)>에 발표된 위스콘신 대학교 장릭신 교수팀의 논문은 소진의 ‘사회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