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유년기 가정환경

논평, 서리풀연구통

세살 가난, 노년기 정신건강 해친다

한겨레 <건강렌즈로 본 사회> 2014년 1월 29일자 (바로가기)   현재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는 국내외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다. 그런데 어린 시절 가정환경이 손자·손녀를 돌볼 나이의 노인이 되도록 영향을 미친다면 어떨까? 최근 바르바라 샨 독일 라이프니츠 사회과학연구소 연구원이 <사회과학과 의학지>에 발표한 연구 결과를 보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논문은 어린 시절의 가정환경과 학력이 노년기의 정신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연구 대상은 유럽의 ‘건강, 노화와 은퇴에 관한 패널 조사 자료’를 이용해, 50살 이상인 2만716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이들의 현재 정신건강 상태는 우울한 기분, 비관적인 생각, 자살 성향, 과도한 죄책감, 수면 장애, 식욕 감퇴 등 12개의 문항으로 평가했다. 어린 시절의 가정환경으로는 10살 때 집에 있던 책의 분량, 방의 개수, 가장 직업의 전문성 수준 등을 조사했다. 또 집안 내부에 욕조나 화장실이 있는지, 중앙난방식인지 등 주택의 구조적 특성도 조사했는데, 이런 가정환경 지표는 부모의 학력과 경제적 수준을 함께 측정함으로써 가정 전체의 사회경제적 수준을 잘 나타내어 준다는 장점이 있다. 분석 결과에서는 유년기 가정환경이 좋지 않을수록 50살 이상에서 정신건강 상태가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정신건강 상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요인들을 고려해 분석했음은 물론이다. 예를 들어 현재의 경제적 상황, 취업 여부, 장애 여부, 과거 실직 경험, 성별, 나이, 정신적 장애 여부, 배우자 유무 등을 모두 고려해도 무려 40년 전 어릴 적 가정환경이 영향을 미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