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이슈페이퍼

소식

[안내] 국제보건 페이스북 라이브 토론

  최근 저희 연구소가 발행한 이슈페이퍼 [지금, 여기에서 대한민국의 국제보건을 비판한다] 가 국제보건활동을 하는 연구자와 현장실천가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얻었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국제보건과 관련된 진지한 고민을 각자 해오던 중에, 이슈페이퍼가 대화와 토론의 계기를 마련해준 것 같습니다. 현재 피지에서 활동 중인 국내의 국제보건 연구자, 실천가들이 모여서 이슈페이퍼 내용을 중심으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합니다. 이슈페이퍼를 작성한 오충현 선생이 발제를 맡고, 강민아, 김새롬, 박건희 선생 등 세 명의 패널이 토론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토론은 피지 현지에서 이루어지지만,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가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토론은 당연히 ‘한국어’로 진행됩니다 🙂 저희 연구소의 페이스북 페이지 계정 (https://www.facebook.com/phikorea/) 으로 공유될 예정이니 많은 시청과 적극적 참여 부탁드립니다. 일시: 2017년 6월 26일 (월) 오후 1시 (한국 시간 기준)    

이슈페이퍼

[시민건강이슈 2017-06] 지금, 여기에서 대한민국의 국제보건을 비판한다

지난 연말을 뜨겁게 달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서도 국제개발원조는 핫 이슈였습니다. 비빔밥과 K-Pop, 산전초음파를 패키지로 제공하는 코리아에이드 같은 정체불명의 프로젝트가 시행되었을 때, 국제보건에 종사하든 아니든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했습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나중에서야 그 실체가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황당해하고 분노했습니다. 사실,이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해 온 활동가, 연구자들도 화가 나겠지만, 누군가의 돈벌이 도구이자 정치적 선전물의 대상으로 이용당한 현지 주민들에게 끼친 해악과 존엄성 훼손이 더 큰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데 국제보건이 이렇게 정치적으로 상업적으로 악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국제보건 현장에서 오랜 동안 활동해온 오충현 선생이 그동안의 공부, 활동, 성찰의 경험을 바탕으로 ‘지금, 여기에서 대한민국의 국제보건을 비판한다’는 이슈페이퍼를 작성해주었습니다. 글을 통해서 국제보건의 개념을 정리해 보고, ‘우리’는 왜 국제보건을 하는가? ‘우리’는 어떻게 국제보건을 해야 하는가? ‘우리’는 국제보건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가? 등의 질문과 그에 대한 대답을 찾아보고자 했습니다. 그리고 한국 사회라는 맥락 안에서 전략, 실행, 성과관리, 평가, 교육, 일자리 그리고 연구 측면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제안합니다. 이번 이슈페이퍼를 통해 활발한 후속 논의와 토론이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그동안 시민건강증진연구소의 삼임/비상임 연구원이 전담해왔던 이슈페이퍼 집필 방식을 변경하여, 이제는 회원/비회원이 직접 필자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다양한 주제와 견해가 공론의 장에서 논의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또한 이러한 집필 방식의 변경으로 인해 [시민건강이슈]에 담긴 주장이 시민건강증진연구소의 ‘공식’ 견해와는 다를 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앞으로 회원 여부에 관계없이, 제기하고 싶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