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인터넷

서리풀연구통

‘사회적 관계망’의 부작용

* 한겨레 [건강렌즈로 본 사회] 2013년12월 18일자에 실린 내용입니다 (바로가기)   5·18 희생자와 유족을 비하하는 게시물을 올린 누리꾼이 최근 법정에 섰다. 그는 공판 내내 고개를 숙이고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고 한다. 변호인은 피고인이 성숙하지 못해 벌인 잘못이며 뉘우치고 있다고 했다. 그의 혐의는 5·18 희생자의 시신 옆에서 오열하는 어머니의 사진에 운송장을 합성해 붙이고 ‘택배 왔다. 착불이요’라는 설명까지 붙여 5·18 희생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홍어’ 운운하며 특정 지역 및 불특정 다수의 인격과 사회적 가치에 침을 뱉고 이를 공개적으로 퍼뜨리면서 즐거움을 느끼던 누리꾼이, 정작 공개적인 자리에서는 이렇게 초라한 모습이라니. ‘그들’의 공간은 체계적이고 결속이 단단한 듯하다. 비슷한 생각과 가치를 가졌다는 것에 즐거워하고, 이 모임의 일원임을 증명하기 위한 ‘인증’에 열을 올린다. 하지만 그들의 결속은 다른 이들을 아프게 하고 있다. 사회적 관계망은 보건학 등에서 인기 있는 주제다. 많은 연구들에서 사람과의 교류가 개인의 소속감 및 정체성을 만들어 정신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확인됐다. 많이 교류할수록 우울이나 불안을 겪을 확률이 낮아지고, 종교나 친목단체 등에 참여할수록 정신건강 수준이 높아진다. 하지만 사회적 관계망의 건강에 대한 영향이 그리 간단한 것만은 아니다. 너무 큰 사회적 연결망은 오히려 청소년 우울증과 관계 있다는 연구도 있다. 또 한국의 결혼이주여성들은 같은 나라에서 온 이민자와 연결망이 있을 때 오히려 우울 수준이 높았다. 즉 사회적 관계망은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고 실질적인 정서적 지지가 될 때에만 좋은 효과를 미친다. 이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