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지역격차

서리풀 논평

추석에, 지역 불평등을 되돌아보다

  이동과 만남은 불평등을 몸과 마음에 새로 새기는 계기가 된다. 막 지난 추석에 벌어졌던 ‘민족 대이동’도 그랬을 것이다. 3천 2백만 명이 이동하고 서로 만났으니 왜 그러지 않았겠는가. 다른 어떤 것보다, ‘귀성’과 ‘귀경’이 압축하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를 그냥 지나치기 어려웠을 터. 개인의 변화가 시간을 통해 드러난다면, 불평등이라는 집단(사회적) 현상은 주로 공간을 통해 드러난다. 귀향은 많은 사람에게 개인의 변화, 예를 들어 누가 얼마나 더 부자가 되었고 또 다른 누구는 얼마나 더 나이가 들었는지를 확인하는 기회다. 개인 ‘안’에서의 비교와 반성을 피할 수 없다. ‘재사회화’는 개인에 그치지 않는다. 명절이라는 의례, 그리고 재회를 통해 다른 공간에 사는 누군가의 삶이 나와 얼마나 다른지를 인식하는 것은 자연스럽다. 대상에는 물질과 정신, 삶의 양식이 모두 포함된다. 개인 ‘사이’에서 일자리와 돈벌이, 집, 교육 따위는 물론이고, 삶의 보람과 미래의 가능성도 저절로 드러난다. 공 간의 차이는 집단의 삶과 그 차이를 반영하는 것이어서 개인을 넘어 한 단계 더 추상화되어야 한다. 개인의 변화에 비해 바로 알아차리기 어려운 이유다. 그러나 개인이 사회적 존재인 한, 결국 비교를 통해 격차를 인식하게 될 수밖에 없다. 그 가운데서도 지역 불평등은 가장 쉽게 인식할 수 있는 공간의 격차다. 지역 간 차이는 특히 사회적으로 만들어진 차이를 가리킨다. 말도 여러 가지다. 불균형, 불평등, 불균등, 격차 등등. 조금씩 다르지만, ‘지역’ 사이에 나타나는 전반적인 불평등 현상을 가리킨다. 추석을 계기로 다시 불려 나왔지만, 오래되어 어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