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평창올림픽

서리풀 논평

평창 동계올림픽 활용법

[서리풀논평] 평창 동계올림픽 활용법   평창 겨울 올림픽 행사가 시작되었다. 뒤늦게 기간을 확인해보니 무려 17일간, 2월 25일이 되어야 끝난다. 지상파 3사가 같은 중계를 매일 하고 있는 데다(이렇게 하는 것이 최선일까?), 이번 주 맞는 설날도 집어삼킬 태세다. 일상에 깊숙하게 들어와 버렸으니, 잠깐이라도 생각을 가다듬지 않을 도리가 없다.   올림픽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결과적으로 이번 행사에 북한이 참가하지 않았으면 어쩔 뻔했나 싶다. 억지로 찾아도 좋은 점은 몇 가지뿐, 대부분은 비판 거리였을 터이다. 행사를 준비하면서, 지금, 그리고 앞으로 상당 기간 올림픽은 어떤 정치적·사회적·경제적 현실의 원인이자 결과물 노릇을 해야 한다.   가장 먼저 상기할 것은 그 말썽 많던 환경 파괴. 겉으로 보기에 화려한 그 스키장이 사실은 가리왕산의 10만 그루 나무를 베고 만들어진 것이다(기사1 바로가기 기사2 바로가기). 앞으로도 잊지 못 할 반성이자 교훈이다. 과거만 문제가 아니다. 경기 후 남는 부담을 져야 할 지역 주민의 고단함은 또 어떻게 할 것인가?     어떤 것은 지난 일이고 또 어떤 것은 앞으로 닥칠 일이라 하자. 현장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보통 사람들에게 올림픽은 다른 종류의 현실이다. 올림픽이 예능으로 그리고 상품이 된 것은 오래, 이번 올림픽도 마찬가지다. 겨울 올림픽 종목은 생활과 거리가 더 멀어 여름 올림픽보다 예능적 요소가 더 강하다. 사실 올림픽을 그 정도로 생각하면 나쁘게 볼 필요도 심각하게 비판할 근거도 별로 없다. 여느 드라마나 영화처럼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관람’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