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하청노동자

시민건강실록

[2016 시민건강실록] 발간

  한국사회는 매년 ‘그 어느 때보다도 다사다난했던 한 해’ 기록을 경신 중이다. 이제 어지간한 일에는 꿈쩍도 하지 않을 만큼 단련되었다고 자부하는 시민들조차 매번 혀를 내두르게 만드는 것이 한국사회다. 새로운 이슈들에 묻혀 최근의 사건사고들도 먼 과거사처럼 느껴지는 일도 흔하다. 이렇게 경합하던 이슈들 중에서도, 2016년의 으뜸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였다는 것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 ‘게이트’는 민주주의 붕괴를 상징적으로 드러낸 ‘종합판’이었을 뿐, 성장지상주의와 신자유주의 이데올로기, 정경유착과 사회불평등에서 비롯된 수많은 문제들이 각축을 벌였던 것이 현실이다. 우리 시민건강증진연구소는 2015년 처음으로 건강과 인권의 관점에서 한해의 건강/보건의료 주요 이슈들을 돌아보는 작업을 시작했다. 『2016 시민건강실록』은 그 두 번째 결실이다. 정신없이 지나쳤던 문제들을 시간이 흐른 후에 복기해보는 것은 당시에 보지 못했던 것들을 보게 해주고 새로운 통찰력을 준다. 이러한 작업결과들이 차곡차곡 쌓이면, 긴 안목으로 우리 사회의 건강/보건의료 체계를 성찰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2016년 베스트셀러 중 하나였던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에 이런 대목이 나온다. “왜 역사를 연구하는가? 물리학이나 경제학과 달리, 역사는 정확한 예측을 하는 수단이 아니다. 역사를 연구하는 것은 미래를 알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서다. 우리의 현재 상황이 자연스러운 것도 필연적인 것도 아니라는 사실을 이해하기 위해서다. 그 결과 우리 앞에는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더 많은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이해하기 위해서다.” 『2016 시민건강실록』을 통해 동시대의 회원들 뿐 아니라 미래 세대의 독자들이 2016년을 조금 다른

서리풀연구통

하청 노동자들이 왜 더 많이 아플까

한겨레 신문 9월 11일자 <건강렌즈로 본 사회>에 실린 내용입니다 (바로가기) 하청 노동자들이 왜 더 많이 아플까 20세기의 많은 과학소설들이 21세기를 ‘디스토피아’로 묘사했다. 힘든 노동은 모두 로봇이 대체하고 사람의 물질적 삶은 더할 나위 없이 윤택하지만, 지나친 기술발전 때문에 인간다움을 잃어버린 사회 혹은 로봇과 사람이 갈등하는 사회로 그린 것이다. 그런데 소설이 그린 것과 달리 오늘날에도 힘들고 어려운 일을 여전히 사람들이 한다. 바로 하청·비정규직·이주 노동자들이다. 지난 8월 경북 문경의 한 저수지에서 유명을 달리한 이해준씨의 사례는 상징적이다. 저수지 배수관로를 점검하던 폐회로텔레비전(CCTV) 로봇이 장애물에 가로막혔을 때, 로봇 대신 지름 1.5m의 배수관로에 들어간 사람은 19살 아르바이트 대학생이었다.   민경복 아주대 교수팀이 최근 <미국산업의학회지>에 발표한 논문은 이씨의 사례가 예외적인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일반적 현상임을 보여준다. 이 연구는 2010년에 실시된 ‘근로환경조사’ 자료를 이용했다. 일자리를 가지고 있는 1만여명의 조사 참여자 가운데 3282명의 원청노동자와 728명의 하청노동자를 대상으로 업무 관련 건강 문제, 질병으로 인한 결근의 빈도를 비교했다. 또 두 집단 사이의 건강 차이를 설명할 수 있는 개인적 특성, 직업과 일자리 관련 특성들도 함께 분석했다.   그 결과 하청노동자들이 원청노동자들에 견줘 평균적으로 나이가 더 많고, 학력이나 소득 수준이 낮으며, 생산직이고, 영세사업장에 속해 있었다. 또 주 40시간 이상 일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아울러 소음이나 진동 같은 물리적 위험요인이나 각종 화학물질에도 더 노출됐다. 다른 요인들의 효과를 고려해 심층 분석한 결과 하청노동자들은 원청노동자들에 견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