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학교보건

서리풀연구통

소녀들의 몸과 마음을 갉아먹는 성적 괴롭힘

소녀들의 몸과 마음을 갉아먹는 성적 괴롭힘   김 성 이 (시민건강증진연구소 연구원)   우리 사회에서 청소년들이 존재감을 드러내는 경우는 많지 않다. 언론에 보도되는 사례들은 콩쿨이나 올림피아드 같은 유수의 국제대회에서 뛰어난 실력으로 입상하는 모습. 가족관계나 경제적 측면에서 버거운 삶의 무게를 감당하고 있는 안타까운 모습. 그도 아니면 어른도 고개를 돌릴 만큼 끔찍한 범죄사건에 연루된 경우 중 하나이기 마련이다. 이러한 극단적 사례들 사이에서 일상의 권리를 주장하는 청소년의 목소리는 ‘철모르는 애들의 불온한 짓’으로 폄하되고는 했다. 그런 점에서 최근 연이은 여학생들의 폭로에 의해 교사들의 성적 괴롭힘 실태가 세상에 알려진 것은 주목할 만하다 (관련 기사 바로가기: “어떻게 이런 학교, 이런 교사가”… 부안 여고생 성추행 ‘일파만파’ 여주 여고생 성추행 피해자 50명 넘어 “짝짓기 시즌에 가치 높여라” 여고서 교사가 성희롱 발언). 이들 사건의 공통점은 교사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서 여학생들의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며 악질적 방식으로 통제해왔다는 점이다. 사건 발생 ‘이후’도 심각하다. 경찰은 트라우마에 시달리다가 겨우 용기를 내서 문제를 제기하고 공론화시킨 학생들의 명단을 학교에 제공했고, 학교장은 ‘조용히 끝날 일’이라며 문제를 은폐하려 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부안여고 성추행 사건 ‘빙산의 일각’이라더니. 성추행 은폐의혹 교장 “조용히 끝날 거야” . 요즘 말로 ‘인류애를 잃게’ 만드는 대응이 아닐 수 없다. 당시에는 그것이 성적 괴롭힘, 성추행인지조차 몰랐었지만, 여학생들에게 추근거리고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일삼던 남성 교사에 대한 기억은 대한민국 성인 여성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런

서리풀 논평

건강한 삶을 준비하는 학교

대부분 학교가 곧 개학한다. 학년이 달라지는 것도 그렇지만 입학은 더욱 큰 환경변화를 불러 온다. 많은 학생과 학부모가 어떤 기대 또는 불안감으로 새로운 시작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한국인에게 학교는 개인적 삶의 전망이 결정되는 장소로 각인되어 있다. 상상을 넘는 진학 ‘전쟁’을 생각해 보라. 보통 사람들의 직업적 성취와 사회적 성공은 거의 전적으로 학벌로서의 대학에 좌우된다. 그러니 모든 교육은 좋은 대학에 가기 위한 예비과정에 지나지 않는다.      새로운 시작을 기다리는 학생과 학부모의 관심도 학업이 첫 번째 자리에 올라 있을 것이다. 좀 더 나은 삶을 바라는 소망이 온통 학교에 투영되는 한, 우울과 불안이 희망과 행복을 압도하는 학교 교육을 벗어나기 어렵다.     사실 학교 교육은 늘 근본주의적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았다. 그 중에서도 자본주의의 불평등 구조를 유지, 심화시키는 주범이라는 비판은 맵고 날카롭다. 이반 일리치가 대표적이지만, 학교가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주장은 때로 체제를 넘어선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이쯤에서 멈추는 것이 좋겠다. 당장 다음 주에 학교를 바꾸거나 학년이 올라가는 젊은이들에게 특히 그렇다. 학교의 한계는 생각해 볼 도전이기는 하나 좀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그 대신 오늘은 좀 더 현실에 가까운 ‘건강한 삶을 위한 학교’에 도전해 보자. 보기에 따라서는 에두르는 것이 근본에 닿는 또 다른 우회로일지도 모른다.    많은 보건전문가들은 건강과 학교를 아주 밀접한 관계에 있는 것으로 본다. 세계보건기구가 제안하는 ‘건강을 증진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