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흙밥

서리풀연구통

[서리풀연구통] ‘혼밥’은 공중보건의 문제다

[서리풀 연구통通] ‘혼밥’은 공중보건의 문제다 식사는 ‘열량 보충’만이 아니다   류한소 시민건강증진연구소 영펠로우   몇 달 전, 법무부 장관이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밥 총무’의 역할이 세간에 알려지게 되었다. 검찰의 ‘밥 총무’란 식사 시간이 되면 부서 내 부장검사나 선배 검사들의 참석 여부를 확인한 뒤 메뉴를 정해 식당을 예약하고 식사를 마치면 공금이나 갹출로 계산까지 담당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었다. 막내 검사가 맡는 것이 일반적인데, 그 어려움을 법무부 장관에게 호소한 것이다. 기사가 나온 뒤 ‘아니, 그게 왜 갑질이야? 같이 밥을 먹는 게 어때서?’라고 의아해 하는 사람도 있었다. 대화를 나누며 오순도순 함께 밥을 먹는 모습은 드라마에 등장하는 ‘화목한 일상’ ‘돈독한 우정’의 전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이 그렇지 않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다.   함께 혹은 혼자 식사하는지 여부는 단순히 라이프스타일만의 문제는 아니다. 최근 국제학술지 <식욕(Appetite)>에 실린 다케다 교수 연구팀의 논문은 혼자 식사하는 것이 공중보건 이슈라고 지적한다(☞논문 바로 가기: Spatial, temporal, and health associations of eating alone: A cross-cultural analysis of young adults in urban Australia and Japan). 최근 식사 행위를 사회경제적 측면에서 분석한 연구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대개 ‘함께 먹는 것’의 사회적 가치에 주목해왔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보자면, 함께 식사하는 사람들보다는 혼자 식사하는 사람, 소위 ‘혼밥’ 족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동거 가구원이 적거나 혼자 사는 사람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으며, 가족이나 친구, 동료 사이에도 각자 유동적인 근무 스케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