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시사IN:김명희의 건강정치노트] 늘어나는 병원 감염 이유가 있었다

486 views

 

지난 6월4일 비정규직 노동자 30여 명이 서울대병원 앞마당에 모여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나도 ‘노동건강연대 집행위원’ 자격으로 연대 발언을 하기 위해 참석했다. 서울대병원의 모태인 ‘대한의원’ 개원 행사에 이토 히로부미도 참석했다는데 그 대한의원 본관의 유서 깊은 시계탑 건물, 그리고 올해 3월 문을 연 최첨단의 ‘대한외래’ 입구 사이, 고전과 현대를 아우르는 이 역사적 현장에서 110년째 보이지 않는 노동을 해온 이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병원의 청소와 조리, 환자 이송, 설비 유지처럼 드러나지는 않지만 누군가는 꼭 해야 할 일을 묵묵히 해오던 이들이 땡볕 아래서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17년 5월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가장 먼저 찾은 외부 기관은 인천국제공항공사였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그해 7월20일에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2년이 지난 지금까지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 5000여 명 중에서 정규직이 된 이들은 경남 양산 부산대병원의 240명밖에 없다. 정부 발표대로라면 1단계 전환 대상자인 병원 노동자들은 2018년 상반기까지 정규직 전환이 마무리되었어야 한다. 하지만 국립대병원들은 움직이지 않고 있다. 왜 병원 노동자들은 정규직이 되어야 하며, 병원들은 왜 애써 정규직 전환을 거부하고 있을까?

…………

(시사인 제616호 기사 바로가기)

 


시민건강연구소 김명희 상임연구원이 시사주간지 “시사IN” 에 3월부터 새 연재코너 [김명희의 건강정치노트] 를 시작했습니다. 더 많은 회원들과 함께 나누고자 연재를 소개합니다.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