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시사IN 랜선 북토크] 가늘게, 길게, 애틋하게 코로나19를 톺아보다

132 views

‘주간 코로나19’ 멤버들이 다시 뭉쳤다. 길고 차분한 호흡으로 코로나19가 불러일으킨 사회의 여러 모습을 톺아보자는 취지 아래 〈시사IN〉은 지난 3월부터 총 아홉 차례 전문가 대담을 진행했다. 팬데믹, 마음건강, 대구, 교육, 언론, 외교, 노동, 공공의료, 인권 등이 그 주제였다. 지면에 미처 담지 못한 이야기들을 더 보태 단행본으로도 출판했다. 〈시사IN〉이 만든 새 출판 시리즈 ‘시사IN 저널북(SJB)’의 첫 책, 〈가늘게 길게 애틋하게〉이다.

〈가늘게 길게 애틋하게〉는 정식 출간 전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텀블벅’을 통해 사전주문 예약을 받았다. 책 출간을 후원해준 독자들을 초대해, 8월12일 〈시사IN〉 편집국에서 ‘랜선 북토크’를 열었다. 주간 코로나19 고정 멤버인 김명희 시민건강연구소 상임연구원(예방의학 전문의)과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감염내과 전문의)이 화상회의 앱 ‘줌’을 통해 독자들과 만났다. 그간 사회자 역할만 맡아오던 기자도 이번에는 공동저자 자격으로 간간이 질의응답 사이에 끼어들었다. 북토크를 빙자해 열린, 주간 코로나19 ‘번외 편’이다.

 

주간 코로나19 대담이 끝난 이후 어떻게 지내셨나요? 저는 코로나19와 교육, 코로나19와 아동, 의료진의 번아웃 문제 등에 관한 기사를 마감하며 여전히 코로나19 속에서 헤매었습니다.

임승관:저도 경기도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자원을 확보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어요. 최근에는 중환자 병상을 확대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시작했고,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병원 간에 안전하게 이송하는 방법에 관한 작은 연구과제를 동료들과 진행 중입니다. 보건복지부에서 주최한 코로나19 중간평가 콘퍼런스에도 토론자로 참여하면서 지난 과정을 리뷰하고 있어요.

 

김명희:코로나와 관련된 연구를 계속 진행하고 있어요. 3~5월에 예정됐다가 미뤄진 각종 학술대회와 토론회에 나가 발표도 많이 했네요. 주간 코로나19 대담에 처음 참여할 때부터 주말마다 전북 임실 텃밭에 농사를 짓기 시작했어요. 농작물이 거의 다 자랐는데 최근 물난리 속에서 모두 침수돼버렸어요. 토마토·감자·수박 등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일동 탄식).

………………..

시사인 제 675호 (기사 바로가기)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