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보건교육

서리풀연구통

방대한 건강 정보는 우리 생활 습관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서리풀연구통]  방대한 건강 정보는 우리 생활 습관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음주에 대한 인식 다시 생각하기   시민건강증진연구소 회원 한주성     흡연, 음주, 과도한 지방과 짠 음식 섭취, 비만, 운동 부족, 과로… 현대인이라면 최소한 하나 이상 가지고 있을 이러한 생활습관들은 만성질환과 암의 주요 원인이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사실을 이미 잘 알고 있다. 우리 주변에서 손쉽게 접할 수 있는 건강 정보 덕분이다. 생활 습관을 바꾸는 것이 사람들의 관심사가 되고 건강증진정책의 중요 의제가 되면서 학교 교육부터 대중매체, SNS까지 건강 정보가 흘러 넘친다. 어떤 생활습관이 얼마나 위험하고, 그렇기 때문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그야말로 정보의 홍수다. 하지만 이렇게 건강 정보가 널리 퍼져 있어도 많은 사람들은 생활습관을 쉽게 고치지 못한다. 아마도 정보를 접하자마자 모든 사람들이 즉각 생활습관을 고쳤더라면, 이런 정보는 더 이상 인기를 끌지 못하고 사라졌을 것이다. 더 많은, 더 다양한 정보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현실이야말로 사람들이 생활습관을 바꾸는 데 성공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 할 수 있다. 우리는 왜 건강에 해롭다고 알려진 생활습관을 고치지 못할까?   2017년 국제학술지 <비판공중보건(Critical Public Health)>에 실린 호주 아델레이드 대학 연구진의 논문은 (원문 바로가기) 음주 습관을 예시로 삼아 건강 정보의 홍수 속에서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대처하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 연구진은 음주가 암을 유발한다는 메시지를 사람들이 어떻게 이해하고 해석하는지 살펴보기 위해, 적당한 음주습관을 가졌다고 하는 18~65세 성인 남녀 38명을

서리풀연구통

건강한 식습관 함양, 교육보다 가격 할인이 더 효과적

수많은 언론이 하루가 멀다 하고 최신 의학 기술이나 ‘잘 먹고 잘 사는 법’과 관계있는 연구 결과를 소개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하루에 ○○ 두 잔 마시면 수명 ○년 늘어나” 같은 것들입니다. 반면 건강과 사회, 건강 불평등, 기존의 건강 담론에 도전하는 연구 결과는 좀처럼 접하기 어렵습니다. <프레시안>과 시민건강증진연구소는 ‘서리풀 연구通’에서 격주 목요일, 건강과 관련한 비판적 관점이나 새로운 지향을 보여주는 연구 또 논쟁적 주제를 다룬 연구를 소개합니다. 이를 통해 개인의 문제로 여겨졌던 건강 이슈를 사회적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건강의 사회적 담론들을 확산하는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프레시안 기사 바로가기)   수많은 언론이 하루가 멀다 하고 최신 의학 기술이나 ‘잘 먹고 잘 사는 법’과 관계 있는 연구만을 소개하는 것에 대한 문제의식으로 ‘서리풀 연구通’은 시작됐다. ‘잘 먹는 법’, 곧 건강한 식사(healthy eating) 열풍이 분지는 이미 오래다. 각종 미디어는 가공 식품 대신 채소와 과일을 섭취할 것을 독려한다. (☞관련 기사 : 설탕 전쟁, 당(糖)하고 계십니까?, 토마토와 전립선암·양배추 유방암 막는다? 채소·과일만 잘 먹어도 암 예방) 유기농 식단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증가하여, 이제는 생활협동조합 매장이 아닌 일반 슈퍼마켓에서도 손쉽게 유기농 마크가 붙은 ‘더 비싼’ 채소들을 구할 수 있다. 고기가 귀했던 시절은 지났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 덕분에, 사람들이 건강에 있어서 식단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건강한 식단을 꾸리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하게 된 것은 사실이다. (☞관련 기사 : “건강 식단 찾자”…오픈 마켓서 채소 판매 증가) 그렇다면, 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