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생산성

서리풀연구통

무엇을 위해 잠자는 시간 조절하나

한겨레신문 [건강렌즈로 본 사회] 2013.11.06 (바로가기)   대한민국은 항상 깨어 있다. 발전소나 병원만 24시간 돌아가는 것이 아니다. 반도체나 자동차를 만드는 공장이나 패스트푸드점, 카페 등도 24시간 돌아간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늘 피곤하다. 이른 아침 지하철은 거대한 수면실이고, 각종 피로회복제 등이 날개 돋힌 듯 팔린다. 이번에 소개할 연구 결과는 현대 사회의 수면이 과연 적절한가를 다루는 것이다. 수면 문제를 주로 탐구해왔던 윌리암스 영국 워익대 교수팀은 올해 간행된 <사회과학과 의학> ‘수면 특집호’에 한 논문을 발표했다. 제목은 ‘의료화인가, 맞춤화인가? 365일 24시간 깨어있는 사회에서의 수면, 기업, 고양’인데, 일터에서의 낮잠을 허용하는 것과 각성제 확대라는 두 사례를 통해 현대 사회에서 잠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드러내고자 했다. 사실 잠을 조절하려는 인류의 노력은 오래된 것이지만, 오늘날의 양상은 매우 특별하다. 잠을 건강, 위험, 생활양식과 연계해서 바라본다는 점이다. ‘밤이 되었으니 잔다’거나 ‘졸려서 잔다’는 단순함은 사라지고, ‘잠 문제’는 해결해야 할 건강, 안전, 생산성의 이슈가 된 것이다. 서양에서는 어떻게 하면 생산적으로 잠을 조절할 수 있는지, 즉 덜 자고도 어떻게 숙면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안내하는 책들이 인기다. 학계에서는 일터에서 잠깐 낮잠을 자는 것이 인지기능과 각성을 유지시키는 매우 좋은 방법이라는 논문들이 속속 나온다. 이 때문에 근무 중 낮잠을 공식적으로 허용하는 일터가 늘어나고 있다. 또 교대근무 일정 배치 등을 해결하는데 도움을 주는 전문업체들도 성업 중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잠을 둘러싼 개인적 시간과 공적 시간, 가정과 일터 사이의

서리풀연구통

노동조합 가입하여 애국하자

 [서리풀연구통] 노동조합 가입하여 애국하자 Dollard MF, Neser DY. Worker health is good for the economy: Union density and psychosocial safety climate as determinants of country differences in worker health and productivity in 31 European countries. Social Science Medicine 2013;92:114-123 노동조합 (이하 ‘노조’) 만들면 회사의 눈총은 기본, 가끔은 해고, 심지어 목숨까지 걸어야 하는 나라에 우리는 살고 있다. 기업주들에게 노조이란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인정할 수 없는 악의 축이고, 이런 활동을 하는 노동자들이란 다치면 ‘개값’ 정도나 물어주면 되는 성가신 존재들이다. 그래서 <사회과학과 의학 Social Science & Medicine> 최근 호에 발표된 Dollard와 Neser의 논문은 한국사람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결과일 수도 있다. 노조 가입률이 높으면 국민건강수준이 높고 심지어 생산성도 높다니? 이 논문은 유럽 31개국의 다양한 자료원들을 이용하여, 노조 가입률, 작업장의 사회심리적 안전 기풍과 노동자들의 자가평가 건강수준, 국민건강수준, 생산성의 관계를 분석했다. 여기에서 국민건강수준은 해당 국가의 평균수명으로, 생산성은 1인당 국내총생산 (GDP)으로 측정했고, 자가평가 건강수준은 31개국 약 3만 5천명의 근로인구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활용했다. 한편 노조 가입률은 전체 근로인구 중 노조에 가입해 있는 사람들의 숫자로 측정했는데, 스웨덴 (71%), 핀란드 (70%), 덴마크 (69%) 등 북유럽 국가들에서 높았다. 작업장의 사회심리적 안전 기풍은 기업의 안전보건 관리자 약 2만 9천여 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측정했다. 구체적으로, 기업들이 직장 내에서 (1) 업무 관련 스트레스, (2) 따돌림이나 괴롭힘, (3) 업무 관련 폭력 같은 문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