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확대된 공공성

서리풀 논평

포항, 장성, 제천, 밀양,…참사를 막을 ‘제3의 길’이 있나?

[서리풀논평] 포항, 장성, 제천, 밀양,…참사를 막을 ‘제3의 길’이 있나?   제천 화재 참사를 논평한 것이 딱 한 달 전이다(논평 바로가기). 아직 기억이 생생한데, 이번에는 밀양에 있는 한 병원에서 사달이 났다. 모든 것이 익숙하다. 심지어 미래까지. 사정을 더 알아보지 않고도 다음에 나올 언론보도를 예상할 수 있을 정도다.   문제와 원인을 진단하는 레퍼토리는 익숙함을 넘어 물릴 지경이다. 소방시설, 안전점검, 시설기준, 단열재,..감독 소홀. 병원은 한 가지를 더 보태야 한다. 낙후한 시설, 모자라는 인력, 질 낮은 의료 서비스,…감독 소홀, 그리고 열악한 경영 환경.   언론 보도와 여론, 그리고 정부가 할 일의 마무리도 예상할 수 있다. 무엇을 고치고 어떻게 바꾸어야 한다는 온갖 대책들. 유감스럽게도 이런 백가쟁명은 수명이 짧다. 금방 잠잠해지고, 원인과 진단, 대책, 실천은 다시 일상으로 복귀할 것이다.     3년 남짓 지났을 뿐 아닌가. 장성(2014년 5월 28일)에 있는 요양병원에서 화재 참사가 났을 때, 이미 할 만한 이야기는 다 했다. 밀양에 다시 사고가 났다는 것은 그 많은 대책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당시 우리 <논평>은 다음과 같이 진단하고 주장했다(논평 바로가기).   “벌써부터 작은 요양병원에도 스프링클러를 설치하려면 국가의 재정지원이 필요하다는 소리가 나온다. 내내 이 타령을 하다 다시 원점으로 되돌아갈까 걱정스럽다…(중략)…인력기준을 제대로 지키기 위해서도 더 투자해야 한다. 훈련과 연습도 마찬가지다. 짐작이긴 해도, 제대로 된 화재대피 훈련을 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돈, 노력을 들여야 할 것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