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2016년

소식

[2017년 달력] 기념일 표기 의견을 주세요

대한민국 건국 이래 한 해도 ‘다사다난’하지 않은 적이 없었습니다만, 2016년은 특별히 ‘초(超) ultra 다사다난’이라고 표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 당장 광화문에 혼세마왕이 나타나도 이상할 것 같지 않은 시국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구의 자전과 공전은 멈추지 않고 조만간 2017년이 시작됩니다. 우리 연구소는 회원들의 관심과 후원에 감사드리면서, 늘 함께 있다는 마음을 전달해드리고자 2017년 탁상달력 제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달력은 날짜를 보여주거나 기억해야 할 날짜를 알려주는 생활소품이지만, 그것에 표기된 기념일과 그것의 명칭들은 매우 정치적인 상징입니다.  연구소 회원들이 잊지 말아야 할 역사적 사건,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함께 기억하고 싶은 기념일이 있으면 11월 8일 (화) 정오까지 phikorea@gmail.com 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혹시나 해서 말씀드리지만, 이 달력은 개인 맞춤형 달력이 아니라 연구소 회원들 모두를 위한 것입니다. 연구소 회원 모두와 공유하고 싶은 게 아니라면, 본인이나 가족의 생일, 결혼기념일, 제삿날 등을 적어보내는 수고는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혼란한 정국이지만, 회원 여러분 잠시 한숨 돌려 2017년의 희망을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라면서 의견 제안을 부탁드립니다.

서리풀 논평

불가능한 권리(건강권)를 꿈꾸자

  안토니오 그람시의 말이 맞을지 모른다. 하나도 변한 것이 없는 데도 ‘새해’라고 부르는 것이 꼭 좋을까. 갑자기 새해를 따질 일이 아니라, 매일 새로워진다는 뜻의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이 옳다는 주장이다. 그의 말대로 새해조차 상품이 된 것처럼 보인다. 물건값이나 공공요금 인상, 다시 시작하는 일 년의 계약, ‘2016’이라는 숫자가 박힌 수첩,…혹시 세상과 우리의 삶은 일 년 단위로 쪼개져 팔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래도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시간을 허구라 할 수는 없다. 시간과 진보 모두 근대 이후에 구성된 개념이라는 말이 옳겠지만, 그리하여 상당 부분 상품이 된 것이 맞겠지만, 이 시대를 사는 사람은 그 개념에 영향을 받고 스스로 삶을 다시 구성할 수밖에 없다. 그 모든 반론을 무릅쓰고 새해는 실재하는 ‘리얼리티’다.   이번 <서리풀 논평>으로 2016년 한 해를 다짐하는 계기로 삼는다. 다만, 우리는 그 무엇이라도 새로움을 보태야 상품을 넘어 실재하는 진보의 뜻이 살아난다고 생각한다. 더 넓고 정확한 이해와 새로운 실천이 ‘우일신’하려는 핵심이다. 다짐을 말하기 전에 정치사회적 환경 한 가지를 먼저 지적해야 하겠다. 많은 사람이 예상하는 대로, 2016년 전반기는 현실 정치, 좁게 보면 총선이 우리 사회를 지배할 것이다. 좋은 싫든 거부할 수 없는 현실임을 인정한다.   객관적 환경이라 했지만 희망과 요구가 왜 없을까. 우리는 정당을 매개로 한 현실 정치가 제대로 ‘정치적’이어야 함을 늘 주장해 왔다. 먼저, 현실 정치는 이념과 지향에 기초해야 한다는 점을 잊지 않으려 한다. 미국의 정치학자 샤츠슈나이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