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페이퍼

[시민건강이슈 2016-12] 국내 의약품 임상시험의 현황과 문제점

1,094 views

올해 세번째 이슈페이퍼가 출간되었습니다.

이번 주제는 국내 임상시험과 관련된 피험자 보호 문제입니다.

의약품 임상시험을 둘러싼 갑론을박이 인터넷 등 대중매체에 넘쳐납니다. 임상시험을 통해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환자들이 신약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준다는 예찬론에서부터 피험자 안전문제에 대한 비판까지 그 내용은 다양합니다. 미디어에서만 시끄러운 것은 아닙니다. 실제로 임상시험은 시민의 일상과 매우 가깝습니다. 지하철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공공장소, 혹은 웬만한 규모를 갖춘 의료기관 게시판에서 우리는 임상시험 참여자 모집공고를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임상시험 활성화가 보건 및 제약 산업의 발전을 위해 필수적이며, ‘병원의 수익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이고 ‘고부가가치 지식산업’이라 밝혀 왔습니다.  이러한 인식 하에 보건복지부는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를 통해 적극적으로 임상시험을 지원해 왔고, 크고 작은 활성화 정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임상시험은 살아있는 인체를 대상으로 하는 시험이므로 피험자 보호가 윤리적으로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이슈임이 분명합니다.

이번 [시민건강이슈]에서는 건강권 관점에서 피험자 보호와 관련된 문제점들을 살펴보고, 이를 야기하는 졍치경제적 측면들을 다루어보고자 합니다. 이번 이슈페이퍼는 시민건건강증진연구소 회원인 민혜숙 예방의학 전공의께서 작성해주셨습니다.

이슈페이퍼를 계기로 활발한 후속 논의와 토론이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 그동안 시민건강증진연구소의 상임/비상임 연구원이 전담해왔던 이슈페이퍼 집필 방식을 변경하여, 이제는 회원/비회원이 직접 필자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다양한 주제와 견해가 공론의 장에서 논의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또한 이러한 집필 방식의 변경으로 인해 [시민건강이슈]에 담긴 주장이 시민건강증진연구소의 ‘공식’ 견해와는 다를 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 앞으로 회원 여부에 관계없이, 제기하고 싶은 주장, 함께 대안을 모색하고 싶은 문제가 있으면 논점을 정리하여  이슈페이퍼 발행을 제안해주시기 바랍니다.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