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시사IN:주간 코로나19] 코로나19, 가늘고 길게 가는 게 최선이다

277 views

신천지, 마스크 5부제, 대구 한마음아파트, 서울백병원 폐쇄, 구로 콜센터…. 자고 나면 오늘의 코로나19 뉴스가 어제의 뉴스 위에 덮인다. 다 열어보자니 피로감이 쌓이고, 지나치자니 하나하나 다 중요한 함의들을 담은 사건이다. 코로나19와의 장기전에서는 뉴스 소비 또한 긴 호흡이 필요하다. 휙휙 지나가는 뉴스와 정보 속에서 어떤 것들은 ‘기억 리스트’에 적어놓을 필요가 있다. 숨찬 시절을 무사히 보내고 나서는 그것들을 다시 꺼내보아야 한다. 조금 지긋지긋하더라도 언젠가는 머리를 맞대 코로나19의 경험을 교훈으로 바꿔야 한다.

그 긴 작업의 시작, 코로나19의 기억 리스트를 작성하는 차원에서 〈시사IN〉은 전문가들과 함께 매주 코로나19 리뷰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른바 ‘주간 코로나19’ 회의이다. 김명희 시민건강연구소 상임연구원과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이 고정 멤버를 자청했다. 〈시사IN〉에 ‘김명희의 건강정치노트’를 연재하고 있는 김 연구원은 보건의료 시민단체에서 활동하는 예방의학 전문의로서 코로나19가 시민의 삶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의미를 읽어주기로 했다. 임 원장은 감염내과 전문의이자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으로서 의료 현장과 지방자치단체에서 일어나는 코로나19 위기와 대응을 전해줄 것이다. 매주 새로운 코로나19 이슈에 맞는 새로운 전문가도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그렇게 매주 코로나19를 되짚고 또 다음 주를 각오하다 보면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마음의 면역력이 조금씩이나마 키워질지도 모른다는 바람을 가지고, 3월11일 저녁 서울 사당동 시민건강연구소 회의실에서 첫 ‘주간 코로나19’ 회의를 진행했다.

한 주 일상은 어땠나?

임승관:‘사회적 거리두기(Social distancing)’ 라는 보건학적 용어가 현실로 구현된 모습을 목격했다. 지난 주말 복합 쇼핑몰에 영화를 보러 갔다. 한 달 전쯤만 해도 인파로 북적이던 그곳이 텅텅 비었더라. 앉아서 영화 시작을 기다리며 생각했다. 이 시간이 무슨 의미일까. 사회적 거리두기, 스탠드 스틸(Stand still) 전략을 통해 우리가 시간과 기회를 얻은 거라면, 이것은 혹시 누군가의 희생에 기반하고 있는 건 아닐까. 방역 작전을 짜거나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공짜로 얻어진 게 아닐 텐데. 모든 일상 활동이 정지됐다면 피해는 분명 건물주나 현금 자산가들에게 돌아가진 않을 텐데. 어쩌면 가장 약자들일지 모를 누군가의 희생으로 얻어진 기회와 시간을 관료, 전문가, 언론, 우리 사회가 제대로 사용하고 있을까. 이런 생각들이 일주일 동안 머릿속에 가득 채웠다.

김명희:주말에 한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다. 팔순 되신 친구 아버님이 갑자기 목요일부터 말이 어눌해졌다는 거다. 누가 봐도 뇌졸중이 의심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평소 천식 기운이 있어서 지금 병원에 가면 (코로나19 감염 위험 때문에) 큰일 난다면서 병원을 안 갔다는 거다. 빨리 가셔야 한다고 설득해 응급실로 갔는데 이미 혈관이 많이 막혀서 앞으로 두세 달 재활 치료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런 사례가 내 주변에만 있진 않을 것이다. 평소라면 피할 수 있었던 다른 문제들로 인한 사망률도 높아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

(시사인 653호 기사 바로가기)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