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시사IN:주간코로나19]코로나19 ‘뉴 노멀’ 시대의 적정 불안감

469 views

인후통처럼 깔끄러운 감정이 마음의 목구멍에 걸려 있다. 우리는 모두 화나고 두렵고 불안하고 우울한 상태다. 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심혈관계, 순환계를 넘어 개인과 집단의 마음까지 공격한다. 방역 실패에 분노하고 전염원을 미워하고 남과 비교하며 주눅 들거나 우쭐대는 마음으로 지난 늦겨울을 보내왔다. 꽃망울이 하나둘씩 터지는 봄이 오지만 슬프게도 전 세계 어느 과학자와 의사도 코로나19 종식을 입에 담지 않는다. 여러 과학적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이제 겨우 팬데믹 초기를 지나갔을 뿐이다.

견디기 힘들어서 물었다.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기 전 우리 마음의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마음 백신이라도 어디 없을까요?” 김명희 시민건강연구소 상임연구원(예방의학 전문의)과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감염내과 전문의·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책단 공동단장)으로 출발한 〈시사IN〉의 ‘주간 코로나19’의 첫 게스트로 박한선 서울대 인류학과 박사를 초대했다. 박한선 박사는 정신의학과 전문의이면서 인류학 관점에서 전염병을 연구해온 신경인류학자이다. 〈마음으로부터 일곱 발자국〉(2019), 〈재난과 정신 건강〉(공저, 2015), 〈토닥토닥 정신과 사용설명서〉(공저, 2018) 등을 썼다. 전염병이 개인과 집단의 심리에 미치는 영향에서부터 개학 연기의 타당성, 정치의 역할, 클럽이 붐비는 이유, 정의로운 분배에까지, 3월18일 저녁 서울 반포동 한 세미나 카페에서 다채로운 주제를 넘나들며 이야기를 나눴다. 혹시나 기대하는 독자가 있을까 봐 결론부터 말하면, 마음 백신에 관한 해답은 나오지 않았다. 인간의 마음은 감염병 앞에서 생각보다 꽤 무력하다. 다만 우리 마음속 불안을 그대로 직시하는 것이 그 답을 찾을 출발점이 될 수는 있다. 만약 해답이 있다면 말이다.

지난 한 주를 어떻게 보냈는지부터 얘기해보자.

………

(시사인 654호 기사 바로가기)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