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외부 기고문

[한겨레:인터뷰] “코로나로 ‘사회 건강해야 나도 건강’ 인식 분명해졌죠”

253 views

[짬] 시민건강연구소 김명희 센터장

 

“완성도가 낮더라도 오는 8월까지는 코로나19 시민 백서를 내려고 해요. 백신이 나오지 않는 한 이번 코로나 사태가 내년까지는 갈 겁니다. 바이러스가 2차 유행하기 전에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뭐라도 해야죠.”

 

김명희 시민건강연구소(소장 김창엽) 건강형평성연구센터장의 말이다. 한양대 의대를 졸업한 김 센터장은 2010년에 8년간 조교수로 있던 을지의대에 사표를 내고 시민건강연구소 상임연구원으로 합류했다. 2006년 창립한 연구소는 처음 4년은 상근연구원을 두지 않다 2010년에야 김 센터장 등 3명의 상근연구원을 확보해 사회적 약자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연구를 본격화했다. 지금은 상근연구원이 5명이며 후원 회원도 설립 때 200명에서 400명으로 늘었다. 김 센터장은 올해 초부터 임기 2년의 한국건강형평성학회 회장도 맡고 있다. 8일 서울 남성역 근처 연구소 사무실에서 김 센터장을 만났다.

 

교수 급여의 3분의 1 정도만 받고 그가 10년간 해온 일은 부자나 가난한 자 모두 차별 없이 건강을 누릴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정부 보건의료 정책을 감시하는 활동이다. 예컨대 대학이나 공공기관에 속한 학자들이 건강보험 체납을 두고 어떻게 체납자 수를 줄일까를 연구한다면 그는 불안정 노동을 하는 생계형 체납자도 의료혜택을 제한받아서는 안 된다는 관점 아래 보고서를 쓴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는 시민 백서를 내어 이주민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 고통이 가중되는 현실을 인터뷰와 현장 실태 조사로 드러냈다. 간호사 등 일선 보건의료 노동자와, 철도·지하철 등 공공서비스 노동자들도 감염 위험에서 보호받아야 한다는 점도 백서는 강조했다. 3년 전에는 헌법에 건강권을 명시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냈다.

…………

(한겨레 2020.06.11. 기사 바로가기)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