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친하지 않은 척, 친하게 지내기 위해서

145 views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05호 ‘건강한 건강수다’>

 

글: 김 성이, 그림: 박 요셉

 

사람들은 너무 큰 위협에 처하거나 놀라운 일을 만나면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서 위안을 받으려고 해그리고 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을 보면 기꺼이 도와주려고도 해산불이나 지진아니면 큰 화재 사고가 났을 때를 생각해 봐피해를 당한 사람들을 도와주려고 전국에서 사람들이 모이고같이 슬픔을 나누고 추모를 하잖아학자들이 연구해 봤는데아주 오래전부터 사람들은 그렇게 서로 친밀감을 느끼면서 돕고 살도록 적응해왔대.

 

올해 1월부터 온 세상 사람들이 겪고 있는 코로나19를 생각해 보자이것만큼 우리 생활에 큰 영향을 주고 치료제나 백신도 없는 병을 본 적이 없을 거야걱정되고 답답해서 앞으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지 얘기도 해 보고혹시 내가 아는 사람이 감염된 건 아닌지 물어보고 싶은 마음도 들어원래는 3월에 개학해야 했던 걸 계속 미루고 미루다가 5월이 되어서야 학교에 갈 수 있었고그나마 닷새를 전부도 아니야학교에 가서도 마스크 쓰고 지내라고 하고 같이 노래하거나 운동하지도 못해급식도 가림막을 치고 떨어져 앉아서 먹지이런 걸 뉴스나 안내문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라고 해이 모든 게 마치 친구랑 절대로 친해지지 못하게 하려는 술수처럼 보이지 않니?

 

내 조카는 올해 입학한 중학생인데처음에 개학이 연기되었을 때는 학교에 안 간다고 좋아했어그런데 학교를 일주일만 가고 다음 일주일은 온라인 수업을 하는 게 반복되니까 새로운 친구도 사귈 수 없고그렇다고 예전 친구를 만나서 수다를 떨 수도 없게 되어서 너무 스트레스받는대이럴 거면 학교를 왜 다니느냐고 진짜로 화가 나서 말하더라어린이 청소년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이런 상황이 불편하고 혼란스러워사람들이랑 만나서 하던 일을 만나지 않고 하도록 금방 바꾸는 게 쉽지 않거든그리고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구들과 오랫동안 만나지 못하는 것도 힘든 일이야무엇보다도 언제까지 이렇게 지내야 할지 모른다는 게 가장 큰 걱정이지.

 

 

우리가 코로나19 위기를 넘기려면 힘들어도 이 낯설기만 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할 수밖에 없어지금까지 우리가 다른 재난에서 사람들과 만나서 문제를 해결하고 위로해주던 것과 아주 정반대로 말이지가난한 나라나 부자 나라나 모든 나라가 그렇게 하고 있어그런데 모든 사람이 언제어떻게얼마나 떨어져서 지내야 하는지 알려주는 방법을 나라에서 전부 만들 수는 없어예를 들면 학교에서는 이러저러하게 수업을 하세요라고 해도 전국의 학교마다 학생 숫자도 다르고학교가 있는 지역의 감염상황도 다르고감염되었을 때 갈 수 있는 병원도 전부 달라그리고 중요한 건 이런 계획이 감염병 학자나 보건당국에서 일하는 어른들이 만드는 거라서 학생들이 생각하고 궁금해하는 내용과도 다르다는 점!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하는데친구들이 도저히 따를 수 있는 게 아니라면 바로바로 선생님이나 부모님께 이야기하자그러면고칠 방법을 더 빨리 찾을지도 모르니까벌써 11개월이나 코로나19랑 같이 살아왔으니 동무들도 하고 싶은 말이 많을 거야빨리 친구들과 만나서 친하게 어울리려면떨어져 있지만 안전하게 지내는 방법을 우리가 더 많이 생각하고 제안해야 할 거 같아.

 

 

시민건강연구소 정기 후원을 하기 어려운 분들도 소액 결제로 일시 후원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