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고독사

서리풀 논평

고독사의 사회 문제

  ‘맥도날드 할머니’가 생을 마감했다는 소리를 들었다. 한 때 방송에 나왔던 그 자리는 아니지만, 외롭기는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그나마 마지막 자리가 길거리가 아니었다는 것이 조금은 덜 불편하다. 그러나 길거리가 아니라고 해서 퍽 나을 것도 없다는 소리도 들린다. 부산에서 5년 만에 발견되었다는 연고 없는 죽음을 마주하는 소리다. 방 안이라고는 하지만 옷을 껴입고 장갑까지 끼고 혼자 죽음을 맞는 것이 무엇이 더 나을까. 부산의 죽음은 워낙 오래 전이라 언론에 보도된 경우다. 사실 연고 없는 죽음, 이른바 무연고 고독사는 이미 상당한 수에다 계속 늘어난다. 2009년 587명, 2010년 636명, 2011년 727명이 보건복지부가 집계한 공식 통계다. 그러나 ‘무연고’라는 것이 퍽 엄격하다는 것을 생각하면 실제는 이보다 훨씬 많음이 분명하다. 무연고나 고독사란 말을 들을 때마다, 충격이 이미 시작된 일본을 떠올릴 수밖에 없다. 아마도 많이들 기억할 것이다. 2010년 NHK의 <무연 사회>라는 프로그램이 한국에도 금방 알려졌고 책으로도 나왔다. (<무연사회 : 혼자 살다 혼자 죽는 사회>(김범수 옮김, 용오름 펴냄)). 이 방송 프로그램의 공식 이름에는 ‘3만2000’이라는 숫자가 나온다. 일본에 ‘무연사’ 즉 연고 없는 죽음이 연간 3만2000명이나 된다고 추산해 충격을 안겼다. 한국은 아직은 이 정도는 아닐 것이다. 하지만 마냥 언제까지 안심하고 있을 수 있을까.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고령화 때문에라도 한국은 일본을 뒤따를 가능성이 크다. 한국보다 더 빠른 나라를 찾기 어렵다는 것이 사실 겁난다. 추세를 그냥 두면 일본의 현재가 한국의 미래가 되지 말란 법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