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사회경제적 지위

서리풀연구통

청년이 건강해야 미래가 건강하다!

수많은 언론이 하루가 멀다 하고 최신 의학 기술이나 ‘잘 먹고 잘 사는 법’과 관계있는 연구 결과를 소개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하루에 ○○ 두 잔 마시면 수명 ○년 늘어나” 같은 것들입니다. 반면 건강과 사회, 건강 불평등, 기존의 건강 담론에 도전하는 연구 결과는 좀처럼 접하기 어렵습니다. <프레시안>과 시민건강증진연구소는 ‘서리풀 연구通’에서 격주 목요일, 건강과 관련한 비판적 관점이나 새로운 지향을 보여주는 연구 또 논쟁적 주제를 다룬 연구를 소개합니다. 이를 통해 개인의 문제로 여겨졌던 건강 이슈를 사회적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건강의 사회적 담론들을 확산하는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프레시안 기사 바로가기) 2016년 3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가계 동향 자료>에 의하면 가구주가 39세 이하인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431만5552원으로, 1년 전에 비해 0.6%포인트 감소하였다. 전 연령대에서 유일하게 소득이 감소하였을 뿐만 아니라, 20~30대 청년 가구의 소득이 감소한 것은 사상 처음이라고 한다. 청년 세대의 소득 감소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서도 확인된다. 35세 미만 가구의 빈곤율이 2006년 10.7%에서 2014년 12.2%로 증가하였는데, 같은 기간 65세 이상 노인가구의 빈곤율(2006년 63.1%에서 2014년 63.8%로 증가)만 증가하였을 뿐 다른 연령대의 빈곤율은 감소하였다. 삶의 주기에 있어서 청년기(15세에서 24세 또는 29세)는 의존적인 아동기로부터 독립적인 생활을 영위하는 성인기로 이행하는 시기이자, 대개 의무 교육을 마친 뒤 생애 첫 직장을 찾는 시기이다. 청년들의 교육적 성취와 직업은 이후 성인기 삶의 질과 건강을 좌우할 뿐만 아니라, 그들 자녀의 건강에도 크게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청년 세대가 자신의

서리풀연구통

5㎏ 날씬한 여성이 500만 원 더 번다!

수많은 언론이 하루가 멀다 하고 최신 의학 기술이나 ‘잘 먹고 잘 사는 법’과 관계있는 연구 결과를 소개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하루에 ○○ 두 잔 마시면 수명 ○년 늘어나” 같은 것들입니다. 반면 건강과 사회, 건강 불평등, 기존의 건강 담론에 도전하는 연구 결과는 좀처럼 접하기 어렵습니다. <프레시안>과 시민건강증진연구소는 ‘서리풀 연구通’에서 격주 목요일, 건강과 관련한 비판적 관점이나 새로운 지향을 보여주는 연구 또 논쟁적 주제를 다룬 연구를 소개합니다. 이를 통해 개인의 문제로 여겨졌던 건강 이슈를 사회적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건강의 사회적 담론들을 확산하는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프레시안 기사 바로가기)   당신의 사이즈가 사회 경제적 지위를 결정한다 사회 경제적 지위가 높을수록 오래 살고 건강하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또 많은 연구들에 따르면 사회 경제적 지위가 높을수록 대체로 키가 크고 비만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이는 잘 사는 사람들이 못사는 사람들보다 어린 시절부터 더 좋은 영양 상태의 먹을거리를 접할 수 있고, 운동에 투자할 수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으로 해석되어 왔다. 그런데 최근 영국 의학 잡지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 반대로 키가 크고 날씬한 사람들이 삶의 전반에 걸쳐 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고 이에 따라 자신의 사회 경제적 지위를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지위가 외모에 영향을 미치는 것 뿐 아니라 외모가 지위를 결정한다는 것이다. (☞관련 자료 : Height, body mass index, and socioeconomic status :

서리풀연구통

부자 동네는 장내 세균도 다르다

수많은 언론이 하루가 멀다 하고 최신 의학 기술이나 ‘잘 먹고 잘 사는 법’과 관계있는 연구 결과를 소개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하루에 ○○ 두 잔 마시면 수명 ○년 늘어나” 같은 것들입니다. 반면 건강과 사회, 건강 불평등, 기존의 건강 담론에 도전하는 연구 결과는 좀처럼 접하기 어렵습니다. <프레시안>과 시민건강증진연구소는 ‘서리풀 연구通’에서 격주 목요일, 건강과 관련한 비판적 관점이나 새로운 지향을 보여주는 연구 또 논쟁적 주제를 다룬 연구를 소개합니다. 이를 통해 개인의 문제로 여겨졌던 건강 이슈를 사회적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건강의 사회적 담론들을 확산하는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프레시안 기사 바로가기)   건강 불평등과 장내 세균 살고 있는 동네에 따라 건강 수준에 차이가 난다는 연구는 이미 새롭지 않다. 가난한 동네의 주민들일수록 천식, 당뇨,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은 물론 사망률도 높은 경향이 있다. 대개 가난한 동네라는 것이 가난한 이들이 모여 사는 곳이고, 가난한 사람들의 건강이 안 좋다보니 동네 통계 결과도 안 좋은 것이 당연해 보이지만 꼭 그것만은 아니다. ‘동네’ 그 자체도 사람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본인이 꼭 가난하지 않더라도 가난한 동네에 사는 것만으로 건강에 부정적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 왜 그럴까? 운동을 할 수 있는 공원, 마음껏 걸어 다닐 수 있는 안전한 보도, 신선 식품을 파는 소매점 등의 분포, 대기오염과 범죄 수준 등 건강 ‘결정 요인’이 동네의 사회 경제적 지위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교 심리학과 그레고리 밀러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