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정당정치

서리풀 논평

대선 이후, 무엇을 할 것인가?

  대통령 선거일이 이번 주 화요일, 5월 9일이다. 유권자의 26%가 사전투표를 했다니, 선거일이라기보다는 그날 선거가 끝난다는 것이 맞는 말이다. 선거 결과를 미리 점칠 수는 없지만, 어떤 후보가 되더라도 비슷한 과제가 남는다. 시민의 관점에서 다음 대통령과 정부에 몇 가지를 부탁한다. 스스로 다짐하는 것도 포함한다.   첫째, 이른바 ‘통합’에 대하여   선거 과정에서 거의 모든 후보가 ‘통합’을 주장했다. 다들 통합을 위해 가장 좋은 후보라고 자임했으나, 우리는 그 실체를 잘 모른다. 무엇을 통합한다는 것인지, 왜 그래야 하는지,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일반 시민은 이해하기 어렵다. 누가 당선되더라도 여소야대인 의회권력을 무시할 수 없는 현실을 모르지 않는다. 법 하나를 고치려 해도 큰 당 하나가 반대하면 잘 안 될 것이라고 한다. 이미 우리 사회가 집단으로 경험한, 그 악명 높은 언론권력의 지형은 또 어떤가? 지금 여러 후보가 말하는 통합이 그런 상황을 이기는 방도인가? 어떻게 하려고? 통합이 서로 다른 현실 정치세력이 권력과 자리, 자원(돈)을 나누는 것이면, 그것은 시민의 삶과 아무 상관이 없는 ‘그들’만의 게임에 지나지 않는다. 국무총리를 누가 하고 장관 자리를 어떻게 나누는 것이 국민의 삶과 무슨 관계가 있는가? 우리 당의 지지가 약한 지역에 무엇을 지어주고 무엇을 옮기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지난 시기 나쁜 짓을 했지만 통합 차원에서 그냥 덮는다? 겨우 이런 뜻이면, 또는 ‘나눠 먹기’나 ‘야합’ ‘이합집산’을 뜻한다면, 우리는 그런 통합을 반대한다. 통합은 ‘국론 통일’이거나 두루뭉술한 중도, 또는

서리풀 논평

‘국민건강당’에 한 표를?

모두들 수요일 투표할 때 비례대표 정당명부에서 ‘국민건강당’을 찾아보기 바란다. 지난 주 집에 배달된 선거공보에서 못 봤는데…. 라고 하는 것이 당연하다. 처음부터 없던 정당이다.     그래도 완전히 상상이라고는 못한다. 영국의 알렉스 쉬어러(Alex Shearer)가 쓴 『초콜릿 레볼루션』(원래 제목은 Bootleg)이라는 소설에 등장하는 집권 정당이 바로 ‘국민건강당(Good For You Party)’이다. 이 책을 바탕으로 한 일본 만화영화 『초코초코 대작전』(일본에서의 제목은 Chocolate Underground이다)에는 ‘건전건강당’이지만, 큰 차이는 없다(영어 이름이 전체 주제를 말하는 데에는 좀 나은 것 같다).        실제 그런 정당이 있으면 좋겠다고? 잠간, 이름만 듣고 간단하게 생각할 일이 아니다. 소설 속 국민건강당은 국민의 건강보호를 사명으로 하는 정당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정강정책이 초콜릿 금지로, 초콜릿을 비롯하여 설탕이 들어간 모든 음식을 엄격하게 금한다. 초콜릿을 만들거나 유통하는 것까지 막고, 들키면 재교육 수용소에 가두고 뇌를 세척할 정도다. 국민건강당은 건강을 명분으로 국민을 전체주의적으로 통제하는, 말하자면 극복 대상이다. 소설은 이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통해 다양하게 주제를 드러내지만, 이 정도 뼈대 이야기만 가지고도 지은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쉽게 어림할 수 있다. 이야기는 정치, 국가, 선거, 민주주의, 참여, 전체주의 같은 것들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건강과 국민건강당은, 적어도 이 소설에서는 소설적 소재나 장치 정도에 지나지 않을 뿐, 본격적으로 정당과 건강을 묶어내지는 않는다.      소설 밖 현실에도 건강당이 있기는 하다. 다른 나라에서는 비슷한 예를 찾기 어렵고, 그나마 대만 정도가 비슷한 이름을 발견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