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휴가

서리풀 논평

일인가 여가인가, 휴가의 사회적 차원

  지난 주말부터 이번 주 초반까지가 여름 휴가의 절정이란다. 길거리 식당과 가게도 드문드문 휴가를 알리고, 학원과 전자상가도 쉰다. 이 <논평>도 때맞추어 휴가를 다루기로 한다. 더 가치 있는 주제를 쉬고 틈에 가볍게 다룬다는 뜻은 아니다.   익숙한 말은 피하고자 한다. 한국 사람들이 너무 오랜 시간 일한다느니, 적절한 휴식과 휴가가 필요하다느니, 이런 말은 되풀이하고 싶지 않다. 건강이 어떻고 생산성이 어찌 된다는 소리도 어떤 이에게는 오히려 짜증스러울 것이다(궁금하다면 시민건강증진연구소가 낸 글들을 참고할 것. 바로가기1 바로가기2).   휴가의 ‘정치경제’가 오늘 우리의 관심이되, 대체로 휴가를 가지 못하는 이유를 둘러싼 것이다. 잠깐 살펴봐도, 이에 대한 사회적 이해는 대부분 겉핥기를 벗어나지 못한다. 이유라 해봐야 구구절절 따질 필요도 없이 상식이지만, 최소한의 격식은 갖췄다 할 정부 기관의 조사조차 안이하다. 7월 초 문화체육관광부가 내놓은 보도자료를 보면 ‘하계휴가 제약요인’은 이렇게 되어 있다(바로가기). “올해 하계휴가 여행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52.1%로, 국민 10명 중 5명은 하계휴가 여행을 다녀올 계획이 있는 것…(중략)…하계휴가 여행 계획이 없는 이유로 업무, 수업, 가사일 등으로 인한‘여가 시간 및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76.7%)’를 가장 높게 꼽음. 그 다음으로 ‘여행비용 부족(16.3%)’, ‘건강상의 이유(7.7%)’ 순”   여가 시간과 마음의 여유를 같은 것으로 취급하고, 비용은 전혀 다른 차원으로 분리해 놓았다. 선택지가 모호한 것은 둘째로 쳐도, 여가와 휴가를 사회체제에서 분리하여 각 개인의 능력이나 제약, 선호로 해석한 것이 큰 문제다. 휴가는 노골적으로 ‘개인화’되어 있다.   휴가가 개인의

서리풀연구통

휴가 땐 일을 잊어야 ‘진짜 휴가’

한겨레 2014년 7월 30일자 <건강렌즈로 본 사회> (바로가기)   세월호 참사나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폭격, 잇따른 비행기 사고 등으로 나라 안팎이 뒤숭숭하지만 휴가철은 어김없이 돌아왔다. 원래 휴가는 각자 필요한 때에 휴식을 취하면 되는 것인데, 우리나라에는 ‘휴가철’이 따로 존재한다. 나름 독특한 현상이다. 자녀들의 학교·학원 방학, 대규모 사업장의 작업 일정 등에 휴가를 맞추다 보니 빚어지는 일이다. 실제로 국민 셋 가운데 한 명이 이 기간에 ‘해치우듯’ 휴가를 떠난다. 문제는 휴가를 맞아 산이나 바다로 떠난 이들조차, 쉬는 게 쉬는 게 아닌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또 여전히 많은 이들이 공식 휴가마저 가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더 블롬 네덜란드 네이메헌 랏바우트 대학 교수팀이 세계적인 학술지 <스트레스와 건강>에 2012년 발표한 논문은, 휴가가 노동자의 건강 및 삶의 질에 끼친 영향을 꼼꼼하게 분석한 내용이다. 연구팀은 배우자와 함께 휴가를 보낸 노동자 93명을 대상으로 휴가 전, 휴가 기간, 휴가 뒤에 건강 및 삶의 질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측정했다. 건강 상태, 기분, 정신적 피로감, 육체적 피로감, 긴장도, 에너지 수준, 만족도와 행복감 등 8가지 영역을 조사해 ‘휴가 효과’를 분석했다. 또 휴가의 질을 알아보려고 휴가를 어떻게 보냈는지도 함께 조사했다. 그 결과, 예상대로 휴가는 노동자의 건강 및 삶의 질에 긍정적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효과는 휴가 이후까지 지속됐다. 하지만 모든 노동자들에게서 그런 효과가 나타나지는 않았다. 휴가 기간에 배우자와 좋은 대화를 가졌다고 스스로 평가한 사람들이나

이슈페이퍼

[시민건강이슈 2012-여름특집] 다같이, 쉬었다 가자!

뜨거운 여름이다. 바다로, 계곡으로, 누군가는 머나먼 이국으로 더위를 피해 떠나는 계절이다. 신문을 펼쳐도, 온라인 포털에 접속해도, TV를 틀어도, 온통 휴가, 여행, 보양식 이야기들이다. 때마침 런던 올림픽까지 맞아, 그야말로 대한민국이 들썩이고 있다. 교통체증, 바가지요금, ‘물 반 사람 반’의 고통마저도 추억으로 승화시켜야 하는, 여름휴가란 바야흐로 전(全) 국민적인 신성한 의식이다. 시민건강증진연구소와 노동건강연대는 이른 바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을 맞아 우리 사회 일하는 사람들의 삶과 휴식은 어떠한지 돌아보았다.   우리는 이렇게 이야기하고 싶다. 우리 다같이 쉬었다 가자! 그리고 제대로 쉬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