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발암물질

서리풀 논평

삼겹살과 스팸을 어떻게 할 것인가

  1969년 5월 9일 발행된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암-처마 밑의 실마리(Cancer: A Clue from Under the Eaves)”라는 기사를 실었다(기사요약). 한국에 있는 전주예수병원 연구팀이 메주에 들어있는 ‘아플라톡신’이라는 독소를 위암을 일으키는 발암물질로 지목했다는 것이었다. 인터넷도 SNS도 없던 시절이라 요즘 같지는 않았지만, 한국 안에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 것은 마찬가지였다. 당시 언론이 이 소식을 어떻게 다루었는지는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그대로다. 정설은 없다는 차분한 기사도 보이지만, 이 독소가 간암의 45%를 유발한다는 ‘겁나는’ 내용도 있다(예를 들어 <경향신문> 1969년 7월 2일, “식품 속에 도사린 발암독소 아플로톡신”). 별 관계가 없다는 다른 연구가 발표되고 전문가들도 확실하지 않다고 거들면서 더 큰 사태로 번지지는 않았다. 그 정도가 아니라, 1980년대 이후 된장에 항암성분이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사정은 뒤바뀌었다. 위험하지 않은 식품을 넘어 “OO 된장 암 억제 99%” 같은 글귀까지 등장했으니 변덕스럽다고 해야 할까.   한참 지난 ‘된장 사건’을 꺼낸 이유를 짐작할 것이다. 이번에는 햄과 소시지, 육포, 그리고 소고기, 돼지고기가 말썽이다. 10월 26일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가공육을 발암물질 1군(群)으로, 붉은 고기를 발암물질 2A군으로 분류해 발표한 덕분이다.   먼저, 우리는 세계보건기구가 발표한 내용이 엉터리가 아니라고 판단한다. 어떤 큰 나라의 육류협회가 모든 사실을 부인하는 것은 이해관계에서 나온 반응일 뿐, 설득력은 없다. 여러 연구 결과를 종합한 (잠정적) 결론이므로 맞다고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본론은 아니지만, 1군, 2군 식의 분류를 오해할 수 있다는 점은 지적해두고자 한다. 1군은

연구보고서

[연구보고서] 한국 국가 암 예방 및 관리 정책의 근본적 전환

작년 겨울부터 우리 연구소는 민주노총 금속노조의 의뢰로 <한국 국가 암 예방 및 관리 정책의 근본적 전환>이라는 주제로 연구를 해왔습니다. 2월 말에 종료된 과제의 최종 보고서 입니다.   <서문> 한국사회에서 시민 세 명 중 한 명은 암으로 사망합니다. 암은 환자 본인, 가족과 지인들을 고통에 빠뜨리는 무서운 병이며, 사회 전체에 커다란 손실을 초래하는 사회적 문제이기도 합니다. 그동안 세계의 유수한 연구자와 보건의료 전문가들이 암을 정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지만, 아직 만족할만한 성과는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가장 효과적인 대책이라면 아마도 예방밖에 없다고 할 것입니다. 물론 우리가 암 예방에 대해 완벽하게 알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대책만으로도 상당수의 암 발병을 미리 막을 수 있습니다. 담배를 멀리하거나, 동물성 지방섭취를 줄이는 것 등이 잘 알려진 방법입니다. 하지만 이것만이 다는 아닙니다. 우리는 가정, 일터, 학교, 동네 공원, 슈퍼마켓 등에서 (심지어 모르는 사이에) 다양한 종류의 발암요인에 노출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이러한 발암요인 노출은 생물학적으로 취약한 어린이들, 혹은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에 놓인 이들에게 집중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생산 과정이 일어나는 작업장은 물론 다양한 생산품들이 소비되는 생활환경 속 발암요인에 대한 포괄적 차단과 관리를 촉구하는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의 운동은 보건학적으로 중요하고 또 사회정의 측면에서도 커다란 의미가 있습니다. 시민건강증진연구소는 기존의 국내 암 관리 정책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예방과 관리측면에서 새로운 틀을 함께 고민해보자는 전국 금속노동조합의 문제의식을 공유하면서 이 보고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