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재난

서리풀연구통

아동의 삶에 새겨진 지진의 상흔

수능 무사히 치렀다고 안심할 일 아니다 [서리풀 연구통] 아동의 삶에 새겨진 지진의 상흔 두레 시민건강증진연구소 회원   올해도 어김없이 11월 15일 ‘수능 한파’가 예고돼 있었다. 그런데 이날 저녁 상상도 못할 일이 벌어졌다. 오후 늦게 포항에 일어난 지진 탓에 수능이 일주일 연기된 것이다. 그야말로 초유의 수능 연기 ‘사태’였다. 급작스런 결정에 모두들 놀랐지만, 지진이라는 재난 상황에 처한 포항 지역 수험생들을 생각하면서 많은 이들이 정부의 결정에 박수를 보냈다. 다행히 큰 탈 없이 수능이 끝났다. 학생들이 무사히 수능을 끝냈으니 이제 걱정은 다 내려놓아도 되는 것일까? 지난 주 ‘서리풀 연구통'(☞바로 가기 : 재난 이후 ‘연대’가 노인 인지기능 저하 막는다)은 재난 발생 시 노인 돌봄과 관련한 사회적 연대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늘 소개할 논문은 지진이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미치는 장기적 건강영향을 다루고 있다. 올해 초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발표된 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교 리버 교수의 논문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이 어린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했다(☞바로 가기). 저자는 후쿠시마 지역을 중심으로 지진 피해가 있었던 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의 초등학생, 중학생 약 1004명을 세 집단으로 구분하여 정신건강 상태를 비교했다. 첫째 집단은 지진 때문에 후쿠시마 해안가에서 고리야마 지역으로 옮겨간 어린이들로, 이 지역은 지진의 영향을 받기는 했지만 후쿠시마보다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었던 곳이다. 둘째, 원래부터 고리야마 지역에서 살았던 어린이들, 셋째, 지진 피해가 거의 없었던 먼 지역에 살고 있는 어린이 집단이다. 이들의 부모들을 대상으로

서리풀연구통

약자에게 더 가혹한 재난, 처방은?

약자에게 더 가혹한 재난, 처방은? [서리풀 연구통通] 재난 이후 ‘연대’가 노인 인지능력 저하 막는다 김새롬 (시민건강증진연구소 연구원)   지난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피해를 복구하기 위한 노력이 한창이다. 정부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여 지원을 시작했고(☞관련 기사 : 포항 ‘특별재난지역’ 금주 선포…수능시험장 시설상 문제는 없어), 민간 부문에서도 피해 복구에 여념이 없다. 그렇지만 피해 지역 주민들이 재난 이전의 일상을 회복하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천만다행으로 이번 지진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진, 태풍 같은 자연재해의 건강 영향은 당장 눈에 보이지 않더라도 장기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이를테면 자연재해 피해자들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우울, 장기적으로 물질 남용 장애에 빠지거나, 노인의 경우 인지기능이 저하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알려져 있다. 재난으로 인한 주거지 파손과 재물 손상 등 물질적 피해는 물론,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틀어진 삶의 계획은 어떤 식으로든 건강에 장기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그리고 이러한 영향이 모든 피해자에게 평등하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대표적 사례로,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 때문에 사망한 이들 중 89%가 65세 이상 노인이었다. 사건이 발생했을 때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이 저하되어 있었고, 일상의 파괴에 적응할 수 있는 자원이 부족하기 때문이었다.   그렇다면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자연재해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우리는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최근 발행된 국제 학술지 <랜싯: 지구 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