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주거권

서리풀 논평

런던 그렌펠타워 참사의 교훈

    외국 일은 사건, 선거, 그도 아니면 한국 관련 뉴스만 단편적으로 다루는 한국 언론도 런던의 대형 화재에는 좀 더 관심을 기울이는 분위기다. 14일 런던에서 일어난 큰불은 피해 규모와 사고 원인, 정부의 대처가 모두 뉴스거리가 되었다. 아무래도 한국 상황이 겹쳐 보이는 것은 아닐까?   우선, 피해 규모가 크다. 6월 18일 현재 사망자가 최소 58명으로 추정되고, 이는 2차 세계대전 이후 런던에서 일어난 화재로는 최악이라고 한다. 막연히 ‘선진국’으로 알던 영국, 그것도 수도 한복판에서 이런 큰 사고가 난 것이 놀랍다.   사고에 대한 대처도 말이 많다. 영국 정부는 불나고 12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내각회의를 소집할 정도로 늑장을 부렸고, 총리는 사고가 난 지 33시간 만에 현장을 찾았다. 그나마 피해 주민은 얼굴도 보지 않은 채 떠났다고 한다.   총리가 현장에서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만, 총리의 행동은 영국(또는 잉글랜드)이라는 국가가 이 일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잘 보여준다. 앞으로 어떻게 피해를 수습하고 어떤 대책을 내는지 유심히 볼 일이다. 한국 사람들이 어떤 ‘기시감’을 느끼고 일부 한국 언론이 ‘세월호 참사’를 불러내는 것도 우연이 아니다.   화재 원인에 이르면 더 익숙한 풍경을 만난다. 외국 언론들은 그렌펠타워 참사의 직접적 원인으로 엉터리 리모델링 공사를 지목했다. 불에 약한 싸구려 재료를 외장재로 써서 불을 걷잡을 수 없이 키웠다니, 한국인에게 이런 스토리는 너무 익숙하지 않은가?     그다음도 마찬가지, 리모델링에 모든 책임을 돌릴 수 없다, 뭐

서리풀 논평

추위가 삶을 위협하지 못하도록

  나라꼴이 어수선한 가운데에 추위까지 기승을 부린다. 일주일 내내 추위가 계속되는 모양이 다가올 본격적인 겨울이 벌써부터 답답하다. 어쩔 수 없는 계절의 변화라지만 ‘순응’ 자체가 인간과 사회의 현상이다.   일기예보는 무미건조하고 중립적이지만 추위라는 자연 현상은 사회적 영향을 낳는다. 추위를 견디고 이겨야 하는 ‘사회적’ 삶이 이 겨울을 어떻게 버텨낼 것인가 걱정스럽다.   바로 며칠 전 12월 3일, 국제신문의 김미희 기자가 쓴 기사다 (바로가기). “김 할아버지는 “갑자기 날씨가 추워져서 방안에만 가만히 지낸다”고 말했다. 유일한 난방용품은 전기장판이다. 다른 방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전기장판의 난방비가 가장 저렴하기 때문이다. 박 상담원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대다수인데 한 달 60여만 원의 한도 내에서 주거비용을 해결해야 한다. 이 때문에 가장 저렴한 방법을 찾은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만으로도 겨울 추위가 덮친 모습이 선명하다. 이 때 건강은 고통을 드러내는 예민한 잣대가 된다. 정도를 넘는 추위는 고통을 넘어 건강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건강이라는 표현보다는 병이나 죽음이라고 하는 것이 더 맞을 것 같다.   모든 사람에게 같은 정도로 그런 것은 아니다. 쉽게 짐작할 수 있듯이 노인과 어린이, 이미 병약한 사람들이 ‘취약집단’이다. 민감한 정도와 저항력이 남다른 것은 당연지사. 이들의 시각에서 보면 추위는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위험요인’이 된다.   추위는 얼마나 위험한가. 이정원이 2011년 쓴 추위와 사망률의 관계에 대한 논문을 보자 (논문 바로가기). 1992년부터 2007년까지의 기상자료와 사망자료를 이용하여, 기온이 낮아지면 65세 이상 노인의 사망률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