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개인화

서리풀 논평

일인가 여가인가, 휴가의 사회적 차원

  지난 주말부터 이번 주 초반까지가 여름 휴가의 절정이란다. 길거리 식당과 가게도 드문드문 휴가를 알리고, 학원과 전자상가도 쉰다. 이 <논평>도 때맞추어 휴가를 다루기로 한다. 더 가치 있는 주제를 쉬고 틈에 가볍게 다룬다는 뜻은 아니다.   익숙한 말은 피하고자 한다. 한국 사람들이 너무 오랜 시간 일한다느니, 적절한 휴식과 휴가가 필요하다느니, 이런 말은 되풀이하고 싶지 않다. 건강이 어떻고 생산성이 어찌 된다는 소리도 어떤 이에게는 오히려 짜증스러울 것이다(궁금하다면 시민건강증진연구소가 낸 글들을 참고할 것. 바로가기1 바로가기2).   휴가의 ‘정치경제’가 오늘 우리의 관심이되, 대체로 휴가를 가지 못하는 이유를 둘러싼 것이다. 잠깐 살펴봐도, 이에 대한 사회적 이해는 대부분 겉핥기를 벗어나지 못한다. 이유라 해봐야 구구절절 따질 필요도 없이 상식이지만, 최소한의 격식은 갖췄다 할 정부 기관의 조사조차 안이하다. 7월 초 문화체육관광부가 내놓은 보도자료를 보면 ‘하계휴가 제약요인’은 이렇게 되어 있다(바로가기). “올해 하계휴가 여행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52.1%로, 국민 10명 중 5명은 하계휴가 여행을 다녀올 계획이 있는 것…(중략)…하계휴가 여행 계획이 없는 이유로 업무, 수업, 가사일 등으로 인한‘여가 시간 및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76.7%)’를 가장 높게 꼽음. 그 다음으로 ‘여행비용 부족(16.3%)’, ‘건강상의 이유(7.7%)’ 순”   여가 시간과 마음의 여유를 같은 것으로 취급하고, 비용은 전혀 다른 차원으로 분리해 놓았다. 선택지가 모호한 것은 둘째로 쳐도, 여가와 휴가를 사회체제에서 분리하여 각 개인의 능력이나 제약, 선호로 해석한 것이 큰 문제다. 휴가는 노골적으로 ‘개인화’되어 있다.   휴가가 개인의

서리풀 논평

미세먼지의 의료화, 개인화, 그리고 기술화

  건강이 나빠지고 병이 생긴다고 해야 비로소 ‘환경’을 알아차리는, 말하자면 환경의 ‘의료화’ 현상은 낯설지 않다. 4대강 사업으로 물이 나빠져도, 고압선이 지나가도, 핵발전소가 도시 한복판에 들어서도, 암이 생기고 기형 물고기가 나와야 위험을 알아차리는 것이 우리 삶의 초라한 한계다.   미세먼지라고 어찌 다를까. ‘삼천리 금수강산’이나 ‘천고마비’는 잊힌 지 오래 뿌연 하늘이 일상이지만, 이리 건강에 나쁘고 이런 큰 병이 난다고 해야 비로소 관심을 끈다. 실체가 없던 미세먼지가 ‘각인’과 ‘체화’를 거쳐 내 삶으로 들어와야 깨달을 수 있다.   환경의 의료화는 또 다른 의료화, 대책의 의료화로 이어진다. 한국에너지공단이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라고 내놓은 것은 한 마디로 건강 대책, 더 좁게는 의료 대책이다(바로가기). 무슨 과학적 근거가 있는지 모르지만, 마스크, 렌즈 대신 안경, 물 많이 마시기, 샤워로 건강을 지키라고 되어 있다. 한국인에게 음식이 빠질 리 없다. 미나리, 마늘, 귤, 브로콜리, 배 같은 것이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이라고 한다. ‘알리신’ ‘비타민 B1’ ‘설포 라판’ ‘루테올린’ 등의 과학을 동원해 (비록 근거는 불확실하나) 설득력에다 매력까지 갖추었다.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목했다가 몰매를 맞은 고등어도 좋은 음식이라니, 굽지 말고 다른 방법으로 먹으라는 뜻인가.   의료화란 본래 개인을 목표로 삼지만, 미세먼지에 관한 한 다른 ‘개인화’와도 밀접하다. 미세먼지에서는 원인을 찾는 과정에서 가장 두드러져, 예를 들어 고등어와 삼겹살을 굽는 것이 주범으로 등장한다. 경유를 쓰는 차에서 나오는 배기가스가 원인이라는 것도 비슷하다. 영 틀린 말은 아니지만, 구조 요인은 피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