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고래가 그랬어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 수다] 당연히 일터에는 휴게실이 있어야지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3호 ‘건강한 건강 수다’> 글: 전수경 이모 , 그림: 오요우 삼촌   학교나 집에서 ‘힘들다, 쉬고 싶다’하는 마음이 들 때 어디서 쉬어요? 학교생활도 만만치 않게 힘들고[…]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늘 우리 곁에 있는. 헌법.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2호 ‘건강한 건강수다’> 글: 정혜승 이모 , 그림: 오요우 삼촌   ‘대한민국 헌법’에 관해 들어봤나요? 헌법은 ‘나라의 기본 원칙을 정하는 법’이에요. 국회에서 국회의원이 법률을 만들 때도,[…]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태양은 골고루 비춘다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20호 ‘건강한 건강수다’> 글: 김유미 , 그림: 박요셉   햇수로 3년째, 우리는 코로나19 대유행 시기를 살아가고 있어. 그동안 코로나바이러스가 변이하고, 부자 나라가 백신을 더 많이 차지하고,[…]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일하다 다치는 것은 ‘부주의한 노동자’ 때문일까?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18호 ‘건강한 건강수다’>   글: 이주연 , 그림: 박요셉 삼촌   하루 평균 5명의 노동자가 일터에서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어. 왜냐면, 일하다가 죽기 때문이야. 한국의 ‘산업재해[…]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학교급식 조리사 선생님은 왜 암에 걸렸을까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17호 ‘건강한 건강수다’>   글: 전수경 , 그림: 박요셉 삼촌   오늘은 학교급식 만들어주시는 조리 노동자들 만난 이야기를 하려고 해. 학교 급식실에서 음식 조리하는 모습을 본[…]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코로나19와 함께 산다는 것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15호 ‘건강한 건강수다’> 글: 김성이 이모, 그림: 박요셉 삼촌   코로나19로 가족이나 친구를 자유롭게 만나지 못하고 일상에도 큰 변화가 생기면서 사람들이 기분이 우울해지고 무력해지는 걸 ‘코로나 블루’라고[…]

외부 기고문

[고래가 그랬어: 건강한 건강수다] 이상 기후로 고통받는 지구 생태계

<어린이 교양잡지 “고래가 그랬어” 214호 ‘건강한 건강수다’> 글: 박진욱 이모, 그림: 박요셉 삼촌   올해 여름은 몹시 무더웠지. 열돔 현상으로 인한 불볕더위를 겪어보니 이상 기후 현상이 더 심각해지면 어떻게 하나[…]